[머니있슈] 대한항공, 화물이 이끈 2분기 '깜짝 실적'…하반기 운임 향방은

입력 2022-08-05 08:01

(출처=메리츠증권)
(출처=메리츠증권)

대한항공이 2분기에도 화물이 이끈 ‘깜짝 실적’을 이어간 가운데, 하반기 운임 향방은 중국 항공사와 국제선 여객기의 벨리 카고(화물칸) 확대 여부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됐다.

배기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5일 “대한항공의 2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0.8% 증가한 3조3324억 원, 영업이익은 273.7% 급증한 7359억 원을 기록했다”며 “글로벌 화물 인덱스 하락에도 제한된 공급과 고수요 상황이 지속되며 화물 일드(운임)는 전 분기 대비 소폭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배 연구원은 “국내선 여객 매출액은 1311억 원으로 코로나19 전 수준을 회복했고, 탑승률은 역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며 “국제선 여객 매출액은 7431억 원으로 2019년 2분기의 41% 수준이다. 무리한 공급 확대보다는 국제선 여객 수요에 맞춰 운항을 확대하려는 전략을 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화물 운임이 856.5원을 기록하며 최고치를 다시 한번 경신했고, 2분기 실적 서프라이즈의 이유”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수요가 유지되며 운임 상승세를 견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반기 화물 운임의 향방은 중국 항공사들의 운영기재 확충 여부, 국제선 여객기의 벨리 카고 확대 여부에 따라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배 연구원은 “중국은 하늘길에 대한 평시 수준만큼의 개방을 유보하고 있다”며 “하반기 국제선 여객기 증편이 미주ㆍ구주가 아닌 동남아 지역 위주로 진행된다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항공화물 공급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93,000
    • -2.67%
    • 이더리움
    • 2,256,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180,700
    • -5.14%
    • 리플
    • 486.4
    • -3.03%
    • 위믹스
    • 3,603
    • +0.31%
    • 에이다
    • 683.9
    • -2.92%
    • 이오스
    • 1,565
    • -5.78%
    • 트론
    • 91.62
    • -1.31%
    • 스텔라루멘
    • 163.8
    • -8.1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00
    • -3.75%
    • 체인링크
    • 11,760
    • +3.43%
    • 샌드박스
    • 1,717
    • -3.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