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5세 입학…전국 학생·학부모·교사 98%가 반대

입력 2022-08-03 15:45
강득구, "윤석열 대통령은 책임지고 정책 철회해야"

▲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양 관련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득구 의원실)
▲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초등학교 입학 연령 하양 관련 설문조사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득구 의원실)

'초등학교 입학연령 만 5세 하향'정책에 국민 98%가량이 반대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1일부터 이날까지 전국 교직원·학생·학부모 등 13만1070명을 상대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7.9%가 이 정책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특히 전체 응답자 가운데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95.2%에 달했다.

정책 추진 절차가 정당했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응답자 98%가 '정당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절차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한 이유로는 '학부모 등 당사자의 의견 수렴을 하지 않았다(79.1%‧복수응답)', '국가‧사회적으로 합의되지 않았다(65.5%)'는 의견이 많았다. 이어 '교육계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61%)', '공약으로 제시되지 않았다(21.8%)' 순이었다.

입학 연령 하향 시 2018∼22년생을 25%씩 분할해 정원을 늘려 입학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97.9%가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역시 94.6%는 '매우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대 이유에 대해서는 '학생 발달 단계에 맞지 않다(68.3%‧복수 응답)', '영유아 교육 시스템 붕괴(53.3%)', '사교육 폭증 우려(52.7%)' 등을 꼽았다.

초등 입학연령을 낮추면 사회진출이 빨라져 긍정적 정책 효과가 나온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97%는 '동의하지 않는다(매우 동의하지 않는다 91.8%)'고 답했다. 응답자 92.5%는 '만 5세 입학 정책 추진을 중단하라(매우 그렇다 88.3%‧그렇다 4.2%)'고 요구했다.

강득구 의원은 “대다수의 국민들이 반대한다는 점이 데이터로 확인됐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정책을 철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학부모 7만3120명(55.8%), 교직원 3만7534명(28.6%), 일반 시민 1만4382명(11%), 대학생 3882명(3%), 초등학생 1186명(0.9%), 중·고등학생 966명(0.7%)이 참여했다. 지역별로는 경기(28.3%), 서울(15.4%), 인천(7.2%) 등 수도권 거주자 응답이 많았다. 설문조사 결과에 지역별, 연령별, 직군별 가중치는 반영되지 않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3:0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69,000
    • -1.98%
    • 이더리움
    • 2,472,000
    • -0.96%
    • 비트코인 캐시
    • 172,900
    • -4.26%
    • 리플
    • 490.7
    • -2.58%
    • 위믹스
    • 3,351
    • -4.31%
    • 에이다
    • 670.2
    • -7.46%
    • 이오스
    • 1,882
    • -2.79%
    • 트론
    • 90.24
    • -1.25%
    • 스텔라루멘
    • 153.2
    • -5.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800
    • -6.01%
    • 체인링크
    • 10,120
    • -7.33%
    • 샌드박스
    • 1,518
    • -8.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