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파산’ 스리랑카, 기준금리 1%포인트 인상

입력 2022-07-07 20:07

중앙은행 “물가상승률 70% 달할 것” 경고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가 AP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콜롬보/AP뉴시스
▲라닐 위크레메싱게 스리랑카 총리가 AP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콜롬보/AP뉴시스

국가 파산을 공식 선언한 스리랑카가 살인적인 인플레이션에 기준금리를 대폭 인상했다.

스리랑카 중앙은행이 7일(현지시간) 기준금리인 예금금리(SDFR)와 대출금리(SLFR)를 모두 1%포인트 인상해 각각 14.5%와 15.5%로 결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금리 인상은 4월 이후 처음이며 올해 인상폭은 9.5%포인트로 확대됐다. 이런 결정은 통화 가치 추락과 외환보유고 감소, 기록적인 인플레이션 등 온갖 악재 속에 나온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앞서 스리랑카는 4월 국제통화기금(IMF)과의 구제금융 협상이 마무리 될 때까지 대외 부채 상환을 유예한다며 ‘일시적 디폴트(채무불이행)’를 선언했고 5월 공식 디폴트에 빠졌다.

더 나아가 라닐 위크레메싱게 싱가포르 총리는 지난 5일 자국 경제가 파산했다는 점을 공식적으로 인정했다.

스리랑카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6월에 54.6%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난달랄 위라싱게 스리랑카 중앙은행 총재는 이날 금리 결정 후 기자회견에서 “CPI 상승률이 몇 달 안에 70%로 치솟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앙은행이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스리랑카 외환보유고는 6월 말 기준 중국과의 15억 달러 조건부 스와프를 포함해 18억6000만 달러(약 2조4190억 원)다. 이는 5월의 18억9000만 달러에서 줄어든 것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00,000
    • -2.99%
    • 이더리움
    • 2,254,000
    • -4.61%
    • 비트코인 캐시
    • 179,000
    • -5.89%
    • 리플
    • 484.7
    • -3.14%
    • 위믹스
    • 3,536
    • -4.97%
    • 에이다
    • 682.5
    • -3.66%
    • 이오스
    • 1,574
    • -5.29%
    • 트론
    • 91.62
    • -2.17%
    • 스텔라루멘
    • 161.3
    • -4.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900
    • -3.39%
    • 체인링크
    • 11,210
    • -1.92%
    • 샌드박스
    • 1,707
    • -5.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