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포괄적 연금통계 협의회 개최…"노후소득보장 정책 지원"

입력 2022-07-07 16:00
포괄적 연금통계, 내년 10월 공표 계획…"촘촘하고 안정적인 복지정책 수립"

▲제1회 포괄적 연금통계 개발 정책부처 협의회에 참석한 한훈 통계청장(중앙) (사진제공=통계청)
▲제1회 포괄적 연금통계 개발 정책부처 협의회에 참석한 한훈 통계청장(중앙) (사진제공=통계청)

통계청은 7일 지속 가능한 복지국가 개혁과 노후소득보장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한 첫 정책부처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통계청은 이날 오후 정부대전청사에서 '제1회 포괄적 연금통계 개발 정책부처 협의회'를 열고 포괄적 연금통계 개발 계획 등을 논의했다. 정책부처 협의회는 기획재정부, 보건복지부, 인사혁신처 등 연금 관련 11개 부처가 참여했으며, 매 분기 정기회의를 개최·운영할 예정이다.

통계청이 개발 중인 포괄적 연금통계는 통계등록부를 중심으로 기초연금, 국민연금, 직역연금, 주택연금 등 모든 공·사적 연금데이터를 연계해 우리 국민 전체의 연금 가입 및 수급 현황과 그 사각지대를 파악할 수 있는 통계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포괄적 연금통계 개발 계획'을 확정했다.

통계청은 지속 가능한 복지국가 개혁 및 노후소득보장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포괄적 연금통계를 개발해 내년 10월에 공표할 계획이다.

한훈 통계청장은 "포괄적 연금통계를 통해 정부부처들이 국민의 노후생활을 종합적·입체적으로 파악해 보다 촘촘하고 안정적인 복지정책을 수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계청은 연금데이터를 안전하게 연계해 활용할 것이며, 연금통계 개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도록 정책부처는 적극적으로 참여·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통계청은 연금통계의 정확성 및 활용성 제고를 위해 정책부처 협의회와 함께 '데이터 품질 협의회'와 전문가 자문단을 올해 하반기부터 상시 운영할 예정이다. 데이터 품질 협의회에서는 국민연금공단, 직역연금공단, 국세청, 신용정보원 등 연금자료 제공 기관을 대상으로 고품질의 데이터 유지 및 연계·분석을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766,000
    • +0.06%
    • 이더리움
    • 2,579,000
    • -2.68%
    • 비트코인 캐시
    • 186,000
    • -3.63%
    • 리플
    • 503.1
    • -1.81%
    • 위믹스
    • 3,608
    • -1.1%
    • 에이다
    • 748.9
    • -4.11%
    • 이오스
    • 1,750
    • -3.58%
    • 트론
    • 92.88
    • -0.77%
    • 스텔라루멘
    • 168.3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000
    • -0.83%
    • 체인링크
    • 11,650
    • -5.52%
    • 샌드박스
    • 1,791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