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환 해수장관, 태평양 국가들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

입력 2022-07-07 15:05
11~14일 PIF 정상회의 참석, 삼성전자ㆍSKㆍ동원 등 기업도 동행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사진제공=해양수산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태평양 국가들과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교섭에 나선다.

해수부는 11일부터 14일까지 조승환 장관이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피지에서 열리는 태평양 도서국 포럼(Pacific Islands Forum:이하 PIF) 정상회의에 참석해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교섭 활동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PIF는 호주, 뉴질랜드, 태평양 도서국 14개국, 자치령 2개를 포함하는 태평양 제도의 지역협력기구다.

조승환 장관은 세계박람회 유치국 선정에 투표권을 가진 밥 로멘(Bob Loughman) 바누아투 총리, 솔로몬제도의 제레미야 마넬레(Jeremiah Manele) 외교장관, 투발루 사이먼 코페(Simon Kofe) 외교장관 등과 양자 회담을 통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에 대한 지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부산세계박람회에서 글로벌 기후변화에 대한 미래 비전과 함께, 세계화로 인한 국가 간 불평등 해소를 위한 플랫폼 구축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을 설명하며 기후변화에 취약한 태평양 도서 국가들의 관심과 호응을 유도할 계획이다. 또한,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를 통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이슈 해결을 위해 더욱 적극적인 역할을 해 나갈 것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번 방문에는 해수부를 비롯해 외교부, 2030 부산세계박람회유치위원회, 부산시 외에도 SK(조대식 수펙스협의회 의장), 삼성전자(이인용 사장), 동원산업(이명우 사장)에서도 참석해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정부와 민간이 총력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줄 예정이다.

아울러 조승환 장관은 방문 기간에 수바에 소재한 한국인 선원묘지를 참배하고 피지 재외동포간담회를 통해 주피지 한인 대표들의 애로사항도 청취한다.

조승환 장관은 “세계박람회는 인류가 직면한 도전과제에 대해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하는 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 왔다”며 “세계박람회를 우리나라가 유치할 수 있도록 태평양 도서국을 대상으로 부산세계박람회의 의의와 우리나라의 유치 의지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924,000
    • +0.62%
    • 이더리움
    • 2,591,000
    • -2.26%
    • 비트코인 캐시
    • 186,900
    • -3.11%
    • 리플
    • 504.9
    • -1.52%
    • 위믹스
    • 3,612
    • -0.96%
    • 에이다
    • 751.1
    • -3.52%
    • 이오스
    • 1,761
    • -3.14%
    • 트론
    • 93.04
    • -0.61%
    • 스텔라루멘
    • 16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200
    • -0.59%
    • 체인링크
    • 11,690
    • -5.42%
    • 샌드박스
    • 1,801
    • -1.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