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청 공무원 살인범, 지병·가정폭력 전력도

입력 2022-07-07 13:42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경북 안동시청 여성 공무원을 주차장에서 살해한 40대 직원이 지병 등 건강을 핑계로 한 달 동안 병가를 냈고, 가정폭력으로 인해 가족에 대한 접근금지 가처분을 받은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안동시와 경찰 등에 따르면 흉기로 동료를 살해한 공무직 직원 44세 A 씨는 6월부터 이달 14일까지 한 달 동안 병가를 냈다고 한다. 그는 평소 지병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그는 상습적인 가정폭력으로 인해 최근 법원으로부터 가족에 대한 접근금지 가처분이 내려진 상태였다고 한다.

시설 점검 부서 외근 공무직이었던 A 씨는 법원의 가처분 결정 이후 주거지가 아닌 안동시청 자재 창고에서 한 달가량 묵었다.

앞서 5일 A 씨는 오전 8시 56분께 안동시 명륜동 안동시청 주차타워 2층에서 시청 공무원 B(52) 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

A 씨는 같은 날 오전 9시 20분경 경찰에 자수했다. A 씨는 범행 동기에 대해 함구하던 중 “숨진 피해자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아 홧김에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A 씨는 과거 B 씨를 쫓아다니는 등 스토킹 행각을 벌여왔다고 한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35,000
    • -2.58%
    • 이더리움
    • 2,253,000
    • -3.76%
    • 비트코인 캐시
    • 180,900
    • -4.99%
    • 리플
    • 485.8
    • -3.25%
    • 위믹스
    • 3,586
    • +0.08%
    • 에이다
    • 684.2
    • -2.99%
    • 이오스
    • 1,569
    • -5.48%
    • 트론
    • 91.99
    • -0.7%
    • 스텔라루멘
    • 164
    • -9.5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350
    • -4.4%
    • 체인링크
    • 11,560
    • +0.7%
    • 샌드박스
    • 1,723
    • -3.0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