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3분기 매출 목표 900억 원으로 상향

입력 2022-07-07 11:05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사진제공=롯데관광개발)

롯데관광개발이 3분기 매출 목표를 900억 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해외 직항 노선 재개 등 본격적인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효과가 예상됨에 따른 결정이다.

이는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올렸던 2분기 매출 521억 원에 비해 72%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2억 원과 비교하면 2.5배 가까이 상승한 수치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3분기에 지난달 태국과 싱가포르 등에 이어 말레이시아와 대만의 직항 노선 재개가 예상되는 등 제주로 향하는 해외 하늘길이 차례로 열리면서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에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분기 153억 원의 매출을 올렸던 드림타워 카지노에서 3분기에만 360억 원의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드림타워 카지노는 3분기에 싱가포르 및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VIP 정킷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초청 이벤트를 추진 중이다. 지난달 재개된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이용해 이달에만 150여 명의 싱가포르 고객들이 드림타워 카지노 방문을 예약해 놓은 상태다.

드림타워 카지노 관계자는 “특히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국경일이 이어지는 8월 한 달간 1000여 명에 이르는 VIP 정킷 고객들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 측은 “3분기에는 성수기와 함께 동남아시아의 카지노 고객 수요도 크게 늘어나면서 호텔 부문에서도 또 다시 분기별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롯데관광개발은 3분기 호텔 부문은 2분기(340억원)보다 50% 증가한 51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VIP 정킷 시장을 집중 공략하게 될 카지노 부문에서 청신호가 크게 켜진 만큼 3분기에는 리오프닝의 최대 수혜주로 확실한 턴어라운드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712,000
    • -0.07%
    • 이더리움
    • 2,575,000
    • -2.76%
    • 비트코인 캐시
    • 185,700
    • -3.83%
    • 리플
    • 501.5
    • -2.09%
    • 위믹스
    • 3,609
    • -1.07%
    • 에이다
    • 748
    • -4.16%
    • 이오스
    • 1,746
    • -3.85%
    • 트론
    • 92.96
    • -0.69%
    • 스텔라루멘
    • 168
    • -1.5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50
    • -1%
    • 체인링크
    • 11,590
    • -6.08%
    • 샌드박스
    • 1,791
    • -2.5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