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이 먼저 알아봤다…허준이, 작년 삼성호암상 수상 주목

입력 2022-07-07 10:55

▲수학자 최고의 영예인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수상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영상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수학자 최고의 영예인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수상기념 기자간담회에서 영상으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뉴시스)
한국계 최초로 ‘수학계 노벨상’으로 불리는 필즈상을 수상한 허준이 미국 프린스턴대학교 교수 겸 한국고등과학원 석학교수가 지난해 삼성호암상을 받았던 사실이 주목받고 있다. 삼성그룹을 이끄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안목이 발휘한 것으로 해석된다.

7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은 국가 기초과학 분야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자는 이재용 부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해부터 삼성호암상 과학 분야 시상을 확대했다.

기존 1명에게 시상하던 호암과학상을 △물리·수학 △화학·생명과학 2개 부문으로 늘렸다.

삼성은 공학이나 의학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취약한 것으로 평가되는 기초과학 분야에 대한 지원을 늘려 산업 생태계의 기초를 더 단단히 해 궁극적으로 국가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자는 취지로 시상을 확대했다. 학계에서도 호암과학상을 세분화해 확대하는 것이 기초과학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평가가 나왔다.

허 교수는 삼성이 과학 부문 시상을 확대한 이후 처음으로 물리·수학 부문 과학상을 받은 최초의 수상자다.

삼성호암상은 고(故) 이건희 회장이 이병철 선대회장의 인재제일 및 사회공헌 정신을 기려 1990년 제정했다. 분야별 △과학 △공학 △의학 △예술 △사회공헌 등에서 탁월한 업적을 이뤄 ‘글로벌 리더’로 인정받는 국내외 한국계 인사들을 선정해 시상한다.

역대 삼성호암상 수상자 중에는 노벨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한국계 연구자들도 다수 포함돼 있다.

세계적 학술정보서비스 클래리베이트 애널리틱스(구 톰슨 로이터)는 호암상 수상자인 찰스 리 미국 잭슨랩 교수, 유룡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KAIST) 특훈교수, 박남규 성균관대 교수 등을 ‘노벨상을 수상할 유력 후보’로 예측한 바 있다.

한편, 허 교수가 받은 필즈상은 4년마다 수학계에 중요한 공헌을 한 수학자에게 주는 상으로, 세계수학자대회에서 상을 수여한다.

미국에서 박사 과정을 거친 허 교수의 연구 분야는 조합 대수기하학으로, 이는 대수기하학을 통해 조합론의 문제를 해결하는 비교적 새로운 분야다. 허 교수는 리드 추측에 관한 선행 연구를 서울대 석사과정 시절 시작했다. 또 연구 상당 부분이 한국고등과학원(KIAS)에 머무는 동안 이뤄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60,000
    • -2.52%
    • 이더리움
    • 2,264,000
    • -3.25%
    • 비트코인 캐시
    • 181,100
    • -4.78%
    • 리플
    • 486.3
    • -3.05%
    • 위믹스
    • 3,601
    • +0.25%
    • 에이다
    • 684.9
    • -2.92%
    • 이오스
    • 1,567
    • -5.6%
    • 트론
    • 91.86
    • -0.92%
    • 스텔라루멘
    • 163.9
    • -8.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00
    • -3.75%
    • 체인링크
    • 11,590
    • +1.49%
    • 샌드박스
    • 1,722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