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득점왕’ 손흥민, 조기 축구 떴다…골 넣고 ‘찰칵 세리머니’까지

입력 2022-07-07 08:45

▲(뉴시스)
▲(뉴시스)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거머쥔 손흥민(30·토트넘)이 아마추어팀과의 조기 축구 경기에 등장했다.

손흥민은 6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정자동의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황의조(보르도), 김승규(알샤바브) 등과 한 팀을 이뤄 아마추어 팀(이든FC·토탈 풋볼)을 상대했다 .

이번 경기는 축구 유튜브 채널 ‘고알레’가 마련한 콘텐츠로, 2시간가량 진행됐다.

이벤트 경기에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며 멀티골을 터뜨렸다. 1, 2쿼터에서 서서히 속도를 끌어올린 손흥민은 3쿼터에만 두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대표팀 동료인 황의조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상대 페널티박스 안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 구석을 가르며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두 번째 골은 측면에서 수비수 2~3명을 따돌린 뒤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득점 후 시그니처 포즈인 ‘찰칵 세리머니’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을 찾은 팬들도 크게 환호했다. 경기는 국가대표 선수팀의 5-2 승리로 끝났다.

한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오는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맞대결한다. 16일에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의 세비야FC와 친선경기를 펼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94,000
    • -2.37%
    • 이더리움
    • 2,248,000
    • -3.39%
    • 비트코인 캐시
    • 180,500
    • -4.8%
    • 리플
    • 484.9
    • -3.39%
    • 위믹스
    • 3,581
    • -0.2%
    • 에이다
    • 682.7
    • -2.83%
    • 이오스
    • 1,561
    • -5.62%
    • 트론
    • 91.56
    • -1.08%
    • 스텔라루멘
    • 162.5
    • -1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000
    • -4.36%
    • 체인링크
    • 11,490
    • -0.78%
    • 샌드박스
    • 1,720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