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경상수지, 한 달 만에 흑자전환… 흑자폭은 전년비 축소

입력 2022-07-07 08:00 수정 2022-07-07 08:26
38억6000만 달러 흑자

(한국은행)
(한국은행)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한 달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다만 흑자 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크게 줄었다.

한국은행이 7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에 따르면 5월 경상수지는 38억6000만 달러(약 5조 411억 원) 흑자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경상수지는 2020년 5월 이후 지난 3월까지 2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하다 4월 8000억 원 적자를 냈다. 그러나 한 달 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전년 같은 달(104억1000만 달러)보다는 흑자 규모가 65억5000만 달러 감소했다.

항목별로 보면, 상품수지 흑자가 1년 전보다 39억1000만 달러 적은 27억4000만 달러에 그쳤다.

수출(617억 달러)이 석유제품·화공품·반도체 등의 호조로 20.5%(105억 달러) 늘었지만, 수입(589억6000만 달러) 증가 폭(32.4%·144억1000만 달러)이 더 컸기 때문이다.

특히 5월 통관 기준으로 원자재 수입액은 전년 같은 달보다 무려 52.9% 급증했다. 원자재 중 석탄, 가스, 원유의 수입 증가율은 각 231.4%, 73.9%, 65%에 달했다.

서비스수지는 2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올해 1월(-4억9000만 달러) 이후 4개월 만에 적자 전환이다. 전년 동월 대비 적자 폭은 7억1000만 달러 축소됐다.

서비스수지 가운데 운송수지 흑자 규모는 14억7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4억1000만 달러 확대됐다. 5월 선박 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1년 전보다 24.6%나 오르는 등 수출화물 운임이 높은 수준을 유지한 데 기인했다.

본원소득수지는 14억5000만 달러 흑자를 냈지만, 1년 전보다 흑자 규모는 35억8000만 달러 줄었다.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5월 중 30억3000만 달러 늘었다.

직접투자의 경우 내국인의 해외투자(자산)가 54억7000만 달러, 외국인의 국내투자(부채)는 13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에서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3000만 달러 늘었고,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 역시 24억6000만 달러 증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61,000
    • +0.12%
    • 이더리움
    • 2,645,000
    • +0.27%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0.47%
    • 리플
    • 508.9
    • +0.45%
    • 위믹스
    • 3,622
    • -0.3%
    • 에이다
    • 767.6
    • +2.57%
    • 이오스
    • 1,780
    • -0.78%
    • 트론
    • 94.96
    • +2%
    • 스텔라루멘
    • 169.8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000
    • -1.23%
    • 체인링크
    • 11,940
    • -2.29%
    • 샌드박스
    • 1,815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