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원유 수요 우려 지속에 하락...WTI 1%↓

입력 2022-07-07 07:15

WTI, 고점 대비 20% 하락...약세장 진입 우려 키워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는 6일(현지시간) 하락했다. 글로벌 경기 침체로 에너지 수요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진 영향이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0.97달러(1%) 떨어진 배럴당 98.53달러에 마감했다. 이는 종가 기준 지난 4월 이후 최저치다. 마켓워치에 따르면 이날 WTI 가격은 지난 3월 8일 고점(배럴당 123.70달러) 대비 20% 넘게 하락해 기술적 약세장 진입이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키웠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9월물 브렌트유는 2.08달러(2%) 하락한 배럴당 100.69달러로 집계됐다. 장중에는 배럴당 98.50달러까지 떨어져 지난 4월 이후 처음으로 100달러 밑으로 떨어지기도 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비롯한 주요국이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진행하는 긴축 정책이 세계 경제를 침체로 몰아넣을 수 있다는 우려가 원유 수요 감소 공포로 이어졌다. 전날에도 WTI 가격은 경기 침체 우려로 8% 넘게 떨어졌고, 브렌트유도 9% 넘게 하락해 3월 초 이후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로비 프레이저 글로벌 리서치 및 애널리틱스 매니저는 마켓워치에 "공급이 타이트한 환경에서도 침체 공포가 계속 거래에 타격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다만 전날 유가 급락세가 과도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골드만삭스의 애널리스트들은 공급 환경을 고려할 때 전날의 매도세가 과도했다고 분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06,000
    • -2.73%
    • 이더리움
    • 2,257,000
    • -3.55%
    • 비트코인 캐시
    • 180,500
    • -5.2%
    • 리플
    • 485.4
    • -3.17%
    • 위믹스
    • 3,593
    • +0.03%
    • 에이다
    • 683
    • -3.23%
    • 이오스
    • 1,565
    • -5.89%
    • 트론
    • 91.8
    • -1.03%
    • 스텔라루멘
    • 163.3
    • -9.7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250
    • -4.06%
    • 체인링크
    • 11,540
    • +0.7%
    • 샌드박스
    • 1,718
    • -3.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