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상품 주의하세요”…서울시, 짝퉁 불법유통 판매업자 58명 입건

입력 2022-07-07 06:00

올 상반기 단속결과 온·오프라인 위조상품 판매업자 단속
위조 의류·가방·액세서리·골프용품 등 총 2505점 압수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올해 2월 강남구 학여울 소재 SETEC 전시장에서 개최된 골프박람회 행사에서 자회사 골프의류 위조품이 판매되고 있다는 한 상표권자의 제보가 접수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이 현장 확인한 결과, 1개 매장에서 정품 추정가 27만~30만 원짜리 유명 골프의류 위조상품이 7만 원 상당에 판매되고 있었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올해 상반기(1월~6월) 온·오프라인에서 상표권 침해 위조 상품을 판매한 업자 58명을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민사단은 각종 시민제보와 현장 정보활동을 토대로 상표법 위반 혐의로 58건을 형사입건했으며, 이들 중 49건은 위조상품을 압수하고 검찰에 송치했다. 나머지 9건은 수사 중에 있다.

이번에 적발된 위조상품은 유명 브랜드 의류와 가방, 골프용품 등 총 2505점으로 정품 추정가로 환산하면 약 17억 5000여만 원에 이른다.

종류별로는 △명품의류 1013개 △가방 44개 △골프의류 234개 △벨트 110개 △속옷 23개 △귀걸이 300개 △팔찌 121개 △지갑 119개 △반지 65개 △목걸이 59개 등이다.

위조상품을 유통·판매·보관하는 경우 상표법 제230조에 따라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시는 시장가 대비 현저하게 싼 가격으로 판매되는 경우 위조상품 여부를 의심해보고 꼼꼼히 확인한 후 신중하게 구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민들이 위조상품 판매업자를 발견할 경우 서울시 누리집 등에 신고·제보를 해줄 것을 당부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3,057,000
    • +1.04%
    • 이더리움
    • 2,620,000
    • -1.28%
    • 비트코인 캐시
    • 188,000
    • -2.54%
    • 리플
    • 509
    • -0.91%
    • 위믹스
    • 3,616
    • -0.77%
    • 에이다
    • 757.8
    • -2.85%
    • 이오스
    • 1,772
    • -2.48%
    • 트론
    • 93.1
    • -0.67%
    • 스텔라루멘
    • 169.6
    • -0.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4,650
    • -0.18%
    • 체인링크
    • 11,830
    • -3.82%
    • 샌드박스
    • 1,818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