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 사업 재편 단행… 하이퍼마켓ㆍ글로벌 패션 부문 물적분할

입력 2022-07-06 15:52

킴스클럽 중심 ‘이랜드홀푸드’, 패션 중심 ‘이랜드글로벌패션’ 분할 신설 설립
존속회사는 사업형 중간지주회사 역할 기대

▲이랜드리테일의 물적분할 구조도.  (사진제공=이랜드)
▲이랜드리테일의 물적분할 구조도. (사진제공=이랜드)

이랜드는 한국유통 사업 부문의 전문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이랜드리테일을 3개의 전문회사로 분할한다고 6일 밝혔다.

이랜드는 ㈜이랜드리테일의 하이퍼마켓 사업 부문과 패션브랜드 사업 부문을 각각 물적 분할해 분할신설회사 ‘(가칭)이랜드홀푸드’와 ‘(가칭)이랜드글로벌패션’ 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분할존속회사 이랜드리테일은 특정매입 사업 부문을 통해 입점 수수료 및 임대 수익을 유지한다. 또 부동산 개발 및 자회사 지분을 보유한 중간지주회사 역할에 집중한다.

분할신설회사는 금융 차입금 없는 무차입 회사로 시작해 재무건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분할신설회사 중 하나인 이랜드홀푸드는 킴스클럽과 NC식품관을 운영한다. 지분 투자를 완료한 오아시스와의 협업을 통해 산지 신선식품 시장과 온라인 시장 확대에도 나선다.

또 외식사업 부문인 이랜드이츠의 운영 부문과의 협업을 통해 가정간편식 부문 및 외식 식자재 소싱 부문에서 원가 경쟁력을 확보한다.

이랜드글로벌패션은 40여 개의 패션 브랜드와 NC픽스로 대표되는 글로벌 브랜드 직수입 사업을 운영하며 전문성을 강화한다.

그동안 이랜드 패션브랜드 사업은 NC, 뉴코아, 2001아울렛 등 자사 채널 중심의 운영 전략으로 외연 확장에 제한을 가졌다. 하지만 이번 물적 분할을 계기로 독립성을 확보하면서 외부 온ㆍ오프라인 채널로 사업을 확장 가능하게 됐다.

이랜드글로벌패션은 럭셔리갤러리 등 글로벌 소싱 역량을 극대화하고 전문성을 강화해 시장 점유율을 본격적으로 늘려갈 계획이다.

이랜드리테일은 지난달 29일 물적 분할 결정에 대한 이사회 결의를 했다. 22일에는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한 달간의 채권자 이의절차 기간을 두고, 10월 초 분할 기일을 확정한다.

이랜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혼재돼 있던 사업 부문이 재편되고 전문성이 강화돼 글로벌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분할될 신설회사는 경영의 투명성과 독립 경영의 토대를 갖추게 될 뿐만 아니라 재무건전성 확보와 의사 결정의 속도가 올라가고 투자 부문의 효율성도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41,000
    • -1.64%
    • 이더리움
    • 2,470,000
    • -2.49%
    • 비트코인 캐시
    • 181,500
    • -1.25%
    • 리플
    • 502.7
    • +0.38%
    • 위믹스
    • 3,439
    • -3.4%
    • 에이다
    • 721.9
    • -3.87%
    • 이오스
    • 2,099
    • +19.94%
    • 트론
    • 92.59
    • -1.13%
    • 스텔라루멘
    • 161.4
    • -1.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550
    • -1.27%
    • 체인링크
    • 10,930
    • -4.54%
    • 샌드박스
    • 1,646
    • -4.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