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원ㆍ달러 환율, 1310원 뚫었다… 13년 만에 가장 높아

입력 2022-07-06 10:27 수정 2022-07-06 10:28

6일 원ㆍ달러 환율이 개장하자마자 1310원을 넘어섰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8.2원 높은 1308.5원에 출발한 후 장 초반 1311원까지 올랐다.

2009년 7월 13일(고가 기준 1315.0원) 이후 약 13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30일 기록한 장중 연고점(1303.7원)을 4거래일 만에 경신했다.

오전 10시 23분 현재 환율은 6.3원 오른 달러당 1306.6원이다.

지난밤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2년물 국채금리가 10년물 채권금리를 추월하는 장단기 국채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며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고, 안전자산인 달러 선호 심리가 강해졌다.

통상 장기물 금리가 단기물 금리를 웃도는데, 반대로 될 경우 시장은 이를 경기 침체 신호로 받아들인다.

이에 달러 대비 유로화 환율은 1.0281달러까지 떨어지며 2002년 12월 이후 20년 만의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06.7선까지 뛰며 2002년 12월 2일 이후 약 20년 만의 최고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민경원 우리은행 연구원은 "오늘 원ㆍ달러 환율은 유럽발 경기침체 프라이싱이 촉발한 강달러 쏠림 현상을 반영해 1300원 선 안착 시도를 예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10,000
    • +1.78%
    • 이더리움
    • 2,646,000
    • +4.3%
    • 비트코인 캐시
    • 192,800
    • +2.55%
    • 리플
    • 506.8
    • +1.75%
    • 위믹스
    • 3,630
    • +0%
    • 에이다
    • 744.4
    • +4.99%
    • 이오스
    • 1,794
    • +3.34%
    • 트론
    • 93.02
    • -0.27%
    • 스텔라루멘
    • 168.8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5,050
    • +2.04%
    • 체인링크
    • 12,240
    • -0.89%
    • 샌드박스
    • 1,782
    • +1.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