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기업시민보고서 발간…“2035 배터리소재 탄소중립”

입력 2022-07-06 10:00

포스코케미칼이 2035년까지 배터리소재 사업 부문의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로드맵을 공개했다.

포스코케미칼은 ‘2021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하며 2035년까지 배터리소재 사업 부문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는 배터리소재 선도 기업으로서 기후변화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고 주요 자동차사와 배터리 고객사들의 친환경적인 소재 생산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ESG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구체적으로는 2035년까지 양ㆍ음극재 생산에 사용하는 모든 전력을 재생에너지로 사용하는 RE100(Renewable Electricity 100%)을 달성할 계획이다. 또 배터리 소재를 포함해 라임케미칼, 내화물 전 사업 부문에서도 탄소 포집ㆍ활용ㆍ저장 기술 도입을 통한 공정 중 배출 감축, 저탄소 원료 전환, 공정 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 향상 등을 적극 추진한다.

배터리 소재를 제외한 타 사업 부문에서는 생석회 등을 제조할 때 원료의 화학적 반응으로 인해 공정 중 이산화탄소 배출이 많은 점을 감안해 감축 제로화를 2050년까지 단계적으로 달성할 계획이다.

이번 보고서는 기후변화 재무정보공개 협의체인 TCFD의 권고안 등 국제 표준의 정보 공개 권고사항을 적용해 기후변화 관련 지배구조, 경영전략, 위험관리, 측정기준 및 목표설정 등 친환경 성과와 계획을 집중 소개했다.

포스코케미칼은 지속 가능한 공급망 구축, 지배구조 강화, 안전경영 고도화 등의 다양한 ESG 성과도 공개했다.

공급망 건전성을 강화해 양ㆍ음극재 원료는 인권침해, 환경파괴 등의 문제가 없다고 인증받은 책임광물로 100% 활용하고 있다. 원료 채굴부터 완성차 제조까지 책임광물 추적시스템을 구축하고 자체적으로 책임광물 관리 협의체를 조직하는 등 공급망의 투명성도 높였다.

공급사의 ESG 역량 강화를 지원하기 위해 경영 컨설팅도 제공하고 있다. 기업시민 참여기업에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등 사업 파트너와의 동반성장과 상생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지배구조 개선에도 적극 나서 올해부터 사내ㆍ외이사를 6명에서 9명으로 확대하는 등 이사회 중심의 경영을 강화했다. 이사회 산하에 감사위원회를 설치해 재무 건전성 제고와 경영활동에 대한 독립적인 감독을 수행하고,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를 신설해 지배구조의 투명성도 높였다.

안전경영 관리체계도 고도화했다. 올해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를 사내이사로 첫 선임했으며, 사내 안전환경혁신위원회를 격주 1회 운영해 안전경영 활동 계획과 결과를 공유하는 등 실질적인 안전경영을 이행하고 있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사장은 CEO 메시지에서 “한발 앞서 친환경 소재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전환해 글로벌 소재기업으로 성장을 이뤄냈다”며 “적극적인 친환경 사업 투자와 연구개발 등을 통해 ESG 경영에서도 배터리 소재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경쟁력을 확보해 이해관계자와 고객의 요구에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김포·파주 호우주의보…20일 새벽까지 최대 70㎜
  • ‘7년째 연인’ 홍상수·김민희, 장난스러운 애정 행각 포착
  • 진성준 “권력서열 1위가 김건희, 2위 한동훈이란 말 있어”
  • ‘부정행위’ 윤이나, KGA 3년 출전정지…KLPGA도 중징계 예상
  • 생선 주둥이에 면봉 ‘쑤~욱’…해산물도 코로나 검사하는 中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302,000
    • -7.12%
    • 이더리움
    • 2,324,000
    • -7.37%
    • 비트코인 캐시
    • 163,800
    • -10.2%
    • 리플
    • 462.1
    • -8.66%
    • 위믹스
    • 3,123
    • -10.95%
    • 에이다
    • 638
    • -11.67%
    • 이오스
    • 1,793
    • -7.34%
    • 트론
    • 89.46
    • -2.57%
    • 스텔라루멘
    • 149.4
    • -7.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11.99%
    • 체인링크
    • 9,695
    • -10.89%
    • 샌드박스
    • 1,455
    • -1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