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약, ‘2022 세계리틀리그 아시아·태평양&중동지역대회’ 후원

입력 2022-07-05 17:18
동국제약 2011년부터 한국리틀야구연맹을 통해 야구 꿈나무 후원

(사진제공=동국제약)
(사진제공=동국제약)

동국제약은 세계리틀리그 월드시리즈 출전권이 걸린 ‘2022 세계리틀리그 아시아-태평양&중동지역대회(Little League Asia-Pacific & Middle East Tournament, 2022 APT 대회)’를 후원했다고 5일 밝혔다.

‘2022 APT 대회’는 아시아, 태평양 및 중동지역 국가가 한자리에 모여 야구를 통한 교류와 우정을 나누는 국제대회다. 세계리틀리그 월드시리즈에 출전할 대표팀을 결정한다.

우리나라는 2016년에 장충리틀야구장에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화성드림파크에서 대회를 유치했다. 우리 대표팀은 지난 2016년부터 4년 연속 우승하며 세계리틀리그 월드시리즈 본선에 진출해 세계리틀야구의 강국으로 자리매김해 왔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으로 개최되지 않다가, 2년만에 화성드림파크에서 진행됐다. 대한민국을 비롯해 대만, 필리핀, 홍콩, 괌, 뉴질랜드 등 총 6개국 8개 팀이 참가해 경합을 벌였다. APT 대회는 만 12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U-12 메이저 디비전’과, 만 13세 이상 선수들이 참가하는 ‘U-13 인터미디어트 디비전’으로 나뉘어 진행된다.

우리 대표팀은 대한민국과 필리핀, 2개팀만 참가해 3전2선승제로 진행된 ‘인터미디어트 디비전’에서 필리핀에 2연승을 거두고 우승하며 월드시리즈에 진출했다. 또한 6개국 6개팀이 참가해 월드시리즈 방식인 패자부활전 방식을 적용한 ‘U-12 메이저 디비전’에서는 6월29일 괌을 상대로 한 경기에서 3회에 17-0으로 콜드게임 승리하는 등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줬지만, 7월 4일 대만과의 결승전에서 아쉽게도 0대1로 패배했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꾸준히 훈련해 온 우리 어린 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고 감동했다”며 “앞으로도 야구 꿈나무들이 훌륭한 선수로 성장하는데 일조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한국리틀야구연맹과 후원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동국제약은 2011년부터 한국리틀야구연맹을 통해 리틀야구 선수들을 꾸준히 지원해 왔다. 2011년부터 매년 전력 강화 훈련과 국제 대회를 치르기 위해 해외로 떠나는 우리 대표팀에게 구급함과 야구용품 등을 후원해 왔다. 그리고 2016년에 ‘APT 대회’를 후원하였고, 2019년부터 ‘마데카솔 대상 및 모범상’을 제정해 우수팀에게 시상해 오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586,000
    • -0.09%
    • 이더리움
    • 2,630,000
    • -0.87%
    • 비트코인 캐시
    • 189,900
    • -1.3%
    • 리플
    • 508.3
    • +0.28%
    • 위믹스
    • 3,624
    • -0.11%
    • 에이다
    • 767.2
    • +3.33%
    • 이오스
    • 1,777
    • -0.89%
    • 트론
    • 94.68
    • +1.73%
    • 스텔라루멘
    • 169.7
    • +0.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50
    • -1.29%
    • 체인링크
    • 11,890
    • -2.54%
    • 샌드박스
    • 1,809
    • +1.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