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현 롯데 부회장 “많은 혁신으로 ‘유통 1번지’ 돼야”

입력 2022-07-05 16:40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이 직원소통프로그램 '렛츠샘물'에서 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롯데)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이 직원소통프로그램 '렛츠샘물'에서 직원들과 만남을 갖고 있다. (롯데)

롯데그룹의 유통 사업을 총괄하는 김상현 롯데 유통군 부회장이 5일 롯데 유통사업의 새로운 비전으로 '고객들의 첫 번째 쇼핑 목적지'를 제시하고 혁신을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이날 롯데 유통군 전사 게시판에 게재한 'Sam Talks(쌤톡) 유통군의 현재와 미래'라는 영상에서 롯데 유통사업의 현 상황을 진단하고 비전을 제시했다. 이번 메시지는 김 부회장이 앞서 지난 2월 취임 당시 임직원들에게 인사를 겸한 영상 이후 두 번째다.

그는 "우리 롯데가 2∼3년 동안 많이 고전한 것 같다"면서 "물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인해 어려운 점도 있었지만, 급속도로 변화하는 고객들의 취향과 선호에 소극적으로 대응하지 않았나 싶다"고 진단했다.

이어 김 부회장은 3가지 혁신이 필요하다면서 빠르게 변하는 사회와 유통환경에 따라 조직문화를 혁신해야 하고 11개 계열사 사업부에 대한 체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직원들에게 비전 달성을 위한 실행 방안도 제시했다. 그는 "5가지 다짐을 약속하고 직원들과 함께 해나가고 싶다"며 "첫 번째, 고객이 쇼핑을 생각할 때 고객이 가장 먼저 떠올리는 유통 1번지가 되어야 한다. 두 번째는 최고의 가치와 최상의 품질을 가진 제품을 제공한다. 세 번째는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처음부터 끝까지 긍정적인 쇼핑 경험을 제공해야 한다. 네 번째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 다섯 번째는 사회에 친환경적이고 선한 영향력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부회장은 “이제부터 많은 혁신과 변화를 추구할 것”이라며 “조직문화와 비즈니스에 대한 체질 개선, 신규 사업 등을 고려하면서 더욱더 고객에게 즐거움과 만족감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해 롯데를 다시 한번 유통 1번지로 만들자”라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김 부회장은 지난 2월 취임 후 전국 점포와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만나고 있다. 3월부터는 본인의 영어 이름인 '샘'(Sam)에서 착안한 '렛츠샘물'이라는 이름의 소통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11,000
    • +1.63%
    • 이더리움
    • 2,511,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190,900
    • +1.81%
    • 리플
    • 503.4
    • +1.08%
    • 위믹스
    • 3,687
    • +1.35%
    • 에이다
    • 712.4
    • +0.92%
    • 이오스
    • 1,743
    • +4.94%
    • 트론
    • 93.58
    • +1.15%
    • 스텔라루멘
    • 165.8
    • +0.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200
    • +1.59%
    • 체인링크
    • 11,820
    • -2.88%
    • 샌드박스
    • 1,766
    • +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