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분양시장, 노후 지역 새 아파트 '인기'…경쟁률·웃돈까지 ‘高高’

입력 2022-07-05 14:22 수정 2022-07-05 14:23
갈아타기 수요와 희소성 부각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조감도. (자료제공=한화건설)
▲‘한화 포레나 대전월평공원’ 조감도. (자료제공=한화건설)
올해 상반기 분양시장은 노후 아파트 비율이 높은 지역을 중심으로 새 아파트가 인기를 끌었다.

5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상반기 서울에서 가장 높은 1순위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2월 분양한 영등포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으로 199.7대 1을 기록했다. 이 단지가 위치한 서울 영등포구의 2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65%로, 10가구 중 6가구가 노후 아파트다.

지방도 상황은 비슷하다. 대전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2월 서구 도마동에서 15.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도마·변동 11구역 호반써밋 그랜드 센트럴’이다. 이 단지가 위치한 서구의 2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은 74%로 높은 수준이다.

새 아파트 희소성은 노후 아파트와의 집값 상승률 격차로도 나타난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노후 아파트 비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지역 중 하나인 대전의 입주 1~5년 차 새 아파트의 3.3㎡당 매매가는 최근 3년간(2019년 6월~2022년 6월) 72% 올랐다. 이는 전체 대전 아파트는 평균 매매가 상승률인 67%보다 5%p 높은 것이다.

프리미엄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 20년 초과 노후 아파트 비율이 54%인 경기 광명시에서 2020년 6월 분양한 '광명 푸르지오 포레나'의 입주권에는 억대의 웃돈이 붙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형 입주권이 4월 11억1849만 원에 거래됐다. 종전 거래 금액(9억8510만 원)보다 1억3000만 원가량 오른 것이다.

전문가들은 최근 새 아파트에 대한 갈아타기 수요가 꾸준하고, 노후 아파트 속에서 희소성까지 주목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함께 이들 지역에서는 이미 갖춰진 도심의 생활 인프라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새 아파트가 노후 아파트 대비 팬트리, 세대창고 등 수납공간이 많고 피트니스, 골프연습장, 키즈카페, 펫놀이터 등 다양하고 트렌디한 커뮤니티를 갖춘 것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이사는 “일반적으로 노후 아파트가 모여 있는 지역은 잘 형성된 생활 인프라로 인해 주거 만족도가 높아 새 아파트로의 갈아타기 수요가 많은 편”이라며 “새 아파트가 조성된 후에는 주변 환경이 정비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어 향후 집값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311,000
    • +2.17%
    • 이더리움
    • 2,525,000
    • +4.34%
    • 비트코인 캐시
    • 191,900
    • +2.73%
    • 리플
    • 503.2
    • +0.98%
    • 위믹스
    • 3,680
    • +0.93%
    • 에이다
    • 714.7
    • +1.33%
    • 이오스
    • 1,750
    • +5.56%
    • 트론
    • 93.9
    • +1.4%
    • 스텔라루멘
    • 166.4
    • +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150
    • +1.59%
    • 체인링크
    • 11,910
    • -3.02%
    • 샌드박스
    • 1,775
    • +0.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