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물가 24년 만에 6.0% 급등…기름값·외식비·전기요금 다 올랐다

입력 2022-07-05 09:17
외식물가 8.0% 상승해 약 30년 만에 최고치…농·축·수산물도 4.8%↑

▲2022년 6월 소비자물가동향. (자료제공=통계청)
▲2022년 6월 소비자물가동향. (자료제공=통계청)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외환위기 이후 약 24년 만에 6%대로 치솟았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코로나19 이후 소비심리 회복으로 국제 에너지·원자재 가격과 서비스 가격이 오르는 상황에서 농축산물 가격까지 급등해 상승폭이 커졌다.

통계청은 5일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 동향에서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가 108.22(2020=100)로 전년 동월 대비 6.0% 상승했다고 밝혔다. 외환위기였던 1998년 11월(6.8%) 이후 23년 7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월(3.2%)부터 5개월 연속으로 3%대를 유지하다가 올 3월(4.1%) 4%대를 넘어섰다. 5월(5.4%)에는 5%대를 넘어섰고, 6월 6%대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 폭을 보였다.

물가의 기조적인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석유류 제외지수)는 1년 전보다 4.4% 올랐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에너지 제외지수는 3.9% 상승했다. 각각 2009년 3월(4.5%), 2009년 2월(4.0%)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다. 체감 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도 1년 전보다 5.7% 올라 1998년 11월(10.8%) 이후로 가장 높은 상승 폭을 보였다.

품목별로는 석유류 등 공업제품과 외식비 등 개인서비스 가격의 오름세가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두 품목의 물가 기여도는 각각 3.24%포인트(P), 1.78%P로 전체 물가 상승률 중 5.0%를 기여했다. 공업제품은 국제 유가 상승으로 인한 석유류(39.6%)의 강세로 9.3% 올랐다. 석유류에서는 휘발유(31.4%), 경유(50.7%), 등유(72.1%), 자동차용 LPG(29.1%) 등의 상승 폭이 컸다.

서비스 물가는 개인 서비스가 5.8%, 공공서비스가 0.7%, 집세가 1.9% 오르면서 3.9% 상승했다. 이 중 개인서비스는 외식(8.0%)과 외식 외(4.2%)가 모두 올라 5.8% 상승했다. 외식 물가 상승률은 1992년 10월(8.8%) 이후 29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았다. 전기·가스·수도도 4~5월 전기·가스요금의 인상으로 1년 전보다 9.6% 올랐다.

농·축·수산물도 축산물(10.3%)과 채소류(6.0%)를 중심으로 4.8% 올랐다. 농·축·수산물의 기여도는 0.42%P였다. 곡물 사료비와 환율 상승에 따른 수입물가 상승 등이 영향을 미쳤다. 돼지고기(18.6%), 수입쇠고기(27.2%), 닭고기(20.1%) 등 육류의 오름폭이 컸고, 포도(31.4%), 배추(35.5%), 수박(22.2%), 감자(37.8%) 등도 급등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은해, 위자료 뜯으려 ‘꽃뱀 계획’ 모의…"사실이다" 첫 인정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3: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977,000
    • -1.83%
    • 이더리움
    • 2,472,000
    • -0.8%
    • 비트코인 캐시
    • 172,500
    • -4.11%
    • 리플
    • 491.7
    • -2.38%
    • 위믹스
    • 3,351
    • -4.69%
    • 에이다
    • 672
    • -7.09%
    • 이오스
    • 1,888
    • -2.88%
    • 트론
    • 90.23
    • -1.58%
    • 스텔라루멘
    • 153.8
    • -5.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5,550
    • -6.15%
    • 체인링크
    • 10,120
    • -7.24%
    • 샌드박스
    • 1,517
    • -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