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용실 다녀온다더니”…20대 여성, 퇴근길 가양역 인근서 실종

입력 2022-07-05 08:38 수정 2022-07-05 08:39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출처=온라인커뮤니티)

20대 직장인 여성이 서울 가양역 인근에서 사라진 지 일주일이 지나 가족들이 실종 전단을 제작해 공개적으로 찾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 이슈야와 언론 매체 등에 공개된 전단에 따르면 현재 실종된 김모 씨(24) 가족은 온라인에 김 씨의 얼굴 사진과 실종 당시 모습이 담긴 CC(폐쇄회로화면)TV를 공개하고 제보자를 찾고 있다.

가족들이 공개한 전단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달 27일 서울 강서구 가양역 인근에서 퇴근길에 실종됐다.

실종 당시 그는 베이지색 상의에 검은색 바지를 입었으며 레인부츠를 신고 있었다. 키 163cm에 마른 체형이며 머리가 짧다. 왼쪽 팔에 타투가 있다.

실종 당일 김 씨는 미용실에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인증 사진을 올린 뒤 “파마 하자마자 비바람 맞고 13만 원 증발”이라며 “역시 강남은 눈 뜨고 코 베이는 동네”라는 글을 남겼다고 한다.

김 씨를 발견했거나 관련 상황을 알고 있을 때 실종자 가족 연락처나 경찰에 제보하면 된다. 경찰은 현재 김 씨를 추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835,000
    • -2.51%
    • 이더리움
    • 2,256,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181,000
    • -4.94%
    • 리플
    • 485.8
    • -3%
    • 위믹스
    • 3,589
    • +0.06%
    • 에이다
    • 683.2
    • -3.06%
    • 이오스
    • 1,565
    • -5.78%
    • 트론
    • 91.94
    • -0.78%
    • 스텔라루멘
    • 163.7
    • -9.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400
    • -3.87%
    • 체인링크
    • 11,540
    • +0.79%
    • 샌드박스
    • 1,720
    • -3.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