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숙인의 슈바이처’ 최영아 전문의, 10회 성천상 수상

입력 2022-07-04 10:06
중외학술복지재단, 최 전문의 “20여년간 노숙인 의료봉사”

(사진제공=JW홀딩스)
(사진제공=JW홀딩스)

JW그룹의 공익재단인 중외학술복지재단은 제10회 성천상 수상자로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내과전문의(52세)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성천상은 JW중외제약 창업자인 고(故)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려, 사회에 귀감이 되는 참 의료인을 발굴하기 위해 2012년 제정했다.

최 전문의는 ‘의사는 가장 병이 많은 곳에 가야한다’는 사명감을 바탕으로 대학병원 교수직 제의도 사양하고 20여년간 노숙인들을 위한 희생과 봉사의 삶을 살면서 생명존중의 정신을 실천한 공로를 인정받아 성천상을 수상했다.

1989년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에 입학한 최 전문의는 예과 2학년 무료급식 봉사활동에서 길가에 주저앉아 폭우 속 빗물 섞인 밥을 먹는 노숙인들을 목격했다. 특히 열악한 환경으로 질병에 노출될 수 있음에도 치료받지 못하고 방치되는 이들을 위해 자신의 일생을 바치기로 결심했다.

이후 2001년 내과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고 20년 넘게 이어지고 있는 노숙인 치료의 여정에 나섰다. 2002년 청량리 뒷골목에 ‘밥퍼 목사’로 알려진 최일도 목사와 함께 ‘다일천사병원’을 세우고 의무원장을 맡은 것이 출발이었다.

최 전문의는 다일천사병원 이후에도 일반병원 개원과 같은 안정적인 의사의 삶을 누리는 대신 노숙인, 독거노인 등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의료봉사를 펼쳐왔으며, 자선병원, 비영리법인 설립에도 앞장섰다. 2014년 자선병원 도티기념병원 내과 과장을 거쳐, 2017년부터는 공공의료기관인 서울시립서북병원에서 노숙인 진료를 이어오고 있다.

이성낙 성천상위원회 위원장(가천의대 명예총장)은 “최 전문의가 안정된 생활을 선택하는 대신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노숙인들을 위해 평생 인술을 펼쳐왔다는 점이 성천 이기석 선생의 생명존중 정신과 부합된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시상식은 오는 9월21일 JW중외제약 본사(서울 서초동)에서 열릴 예정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413,000
    • -0.68%
    • 이더리움
    • 2,563,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184,800
    • -1.55%
    • 리플
    • 503.6
    • -0.92%
    • 위믹스
    • 3,575
    • -1.24%
    • 에이다
    • 745.6
    • -2.52%
    • 이오스
    • 1,709
    • -2.84%
    • 트론
    • 92.9
    • -1.88%
    • 스텔라루멘
    • 166.5
    • -1.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400
    • -1.96%
    • 체인링크
    • 11,730
    • -0.85%
    • 샌드박스
    • 1,763
    • -1.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