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보다 골목상권 더 위협”…전여옥, 이효리·이상순 카페 개업 비판

입력 2022-07-04 08:43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제주 카페 개업을 공개 저격했다.

전 전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 “인구 60만 즈음한 제주에 9시 오픈하자마자 100m 줄서기. 결국 커피 재료가 다 떨어져 영업종료를 12분 만에 써 붙였다더라. 그런데 전 ‘아니 왜 이분들이 커피숍을 하나?’ 싶었다”고 썼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에게 커피숍 오픈은 ‘방송’과 ‘음악’에 곁들인 ‘커피사랑’ 취미 생활 같다”며 “그러나 대부분의 커피숍 주인에게는 피말리는 ‘생계현장’”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때 재벌 딸들이 ‘빵집’을 열자 사회적 비난이 쏟아졌다. ‘재벌 딸이 골목 빵집 상권까지 위협해?’ 결국 재벌 딸들은 빵집 문을 닫았다”면서 “이효리씨나 이상순씨 ‘재벌 자제분’ 못지않다. 아니 더 낫다. 움베르토 에코는 ‘이 시대 왕족 귀족은 연예인’이라고 했다”고 지적했다.

전 전 의원은 “전 이들이 재벌 딸들보다 사회적 영향력도 더 큰 ‘공인’이라고 생각한다”며 “이상순씨, 이효리씨 꼭 커피숍 해야 됩니까?”라고 되물었다.

앞서 기타리스트 이상순이 카페를 개업한 지 이틀만에 사과문을 올렸다.

2일 이상순이 운영 중인 카페는 인스타그램에 “오늘 정말 많은 분이 찾아주셨습니다. 더운 날씨에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분들, 재료가 소진돼 더 손님을 받지 못해 돌아가신 분들 너무 감사드리고 죄송하다”라고 적혔다.

이어 “이대로 영업하기에는 근처 주민분들께 불편함을 끼칠 것 같아 당분간은 예약제로 운영해야 할 것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너른 양해 바라며 우선 7월 3일 일요일은 재정비를 위해 쉬어가겠다. 예약제 시스템이 도입되면 공지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고,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최근 소셜미디어에는 이상순이 제주 구좌읍에 카페를 개업했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다수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카페를 운영하는 이상순과 이효리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방문기가 담겼다. 입소문이 나면서 카페 앞엔 대기 줄이 100m가량 이어질 정도로 일대가 마비됐다고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대만 방송, 블랙이글스에 “파오차이기”...태극기에 코로나 합성한 그 방송국
  • 맥도날드, 6개월 만에 가격 추가 인상…최대 400원↑
  • 文 부부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 구속
  • ‘비키니 오토바이’ 여성, 이번엔 웨딩드레스 입고 경찰 출석
  • 단독 ‘마약 투약’으로 실형 확정된 황하나, 부친과 함께 웹툰 도전 중
  • 치킨가격도 양극화?…마트선 내리는데, 프랜차이즈는 올리는 이유는
  • [요즘, 이거] “고물가 시대 속 작은 사치”… ‘별다추’ 열풍
  • 대통령실 ‘2실6수석’ 체제로 개편…새 홍보수석 21일 발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9 11:3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127,000
    • -1.57%
    • 이더리움
    • 2,491,000
    • -0.32%
    • 비트코인 캐시
    • 171,800
    • -4.98%
    • 리플
    • 493.4
    • -2.87%
    • 위믹스
    • 3,373
    • -3.68%
    • 에이다
    • 673.5
    • -7.05%
    • 이오스
    • 1,905
    • -2.31%
    • 트론
    • 90.64
    • -1.7%
    • 스텔라루멘
    • 154.1
    • -5.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6,600
    • -5.49%
    • 체인링크
    • 10,170
    • -6.7%
    • 샌드박스
    • 1,517
    • -8.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