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반환 25년 만에 중국 기업 돈줄 전락

입력 2022-07-03 16:47

홍콩 상장 중국 기업 101개→1307개로 급증
중국 기업 영향 압도적, 시가총액 78% 차지
해외 기업은 ‘홍콩 중국화’에 이탈

▲중국 베이징에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홍콩 방문 보도가 나오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중국 베이징에서 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홍콩 방문 보도가 나오고 있다. 베이징/AP뉴시스
홍콩이 중국에 반환된 지 25년 만에 중국 기업들의 돈줄로 전락했다.

지난 25년 동안 홍콩의 상황은 많이 달라졌다. 중국으로 반환된 뒤 중국 기업의 영향력이 압도적으로 커졌다고 3일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1997년 홍콩에 상장한 중국 기업은 101개였지만 이제는 1370개로 급증했다. 중국 기업은 시가총액으로 홍콩증시 전체의 78%를 차지한다. 홍콩에 지역 본사를 두고 있는 중국 기업도 지난해 기준 252개로 254개인 미국과 비슷한 수준이다.

리샤오자 전 홍콩증권거래소 최고경영자(CEO)는 “홍콩이 무역과 투자, 자본시장 등을 통해 중국 경제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 직접 투자하기 위해 홍콩을 경유하는 비율도 1997년 46%에서 지난해 76%로 크게 늘었다. 중국의 대내 증권투자 잔액으로 보더라도 주식의 22%, 채권의 28%는 홍콩을 경유했다. 홍콩이 중국에 돈을 보내는 파이프 역할을 하는 것이다.

홍콩 달러화가 미국 달러화에 연동돼 중국과 같은 자본 규제를 받지 않는 점을 이용,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홍콩을 통해 중국으로 보내는 기업도 늘고 있다. 시진핑 중국 지도부의 계획도 이처럼 중국과 홍콩에 대해 ‘정치 일국, 경제 양제’를 적용해 홍콩을 그야말로 ‘중국의 지갑’으로 활용하려는 것이라고 닛케이는 풀이했다.

그러나 이 같은 기능이 얼마나 유지될지는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최근 홍콩의 ‘중국화’에 실망한 해외 기업들은 홍콩을 떠나는 추세다. 2019년 범죄인 송환법 반대 시위가 벌어진 일련의 상황, 2020년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과 지난해 홍콩 선거제 개편 등 반환 당시 약속했던 ‘고도의 자치’가 지켜지지 않은 탓이다.

홍콩의 대내주식투자 점유율만 보더라도 40% 이상을 차지했던 미국 투자자 비율은 이제 20% 미만으로 줄었다. 자금 유출 조짐도 보인다. 헤지펀드 조사업체 유리카헤지에 따르면 6월 홍콩 헤지펀드의 운용 잔액은 80억 달러(10조3084억 원)로 2019년에 비해 17%나 줄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요즘, 이거] “TV보다 낫네”...유튜브는 ‘개그맨 전성시대’
  • 한국에만 있는 ‘Banjiha(반지하)’?…진짜 없어질 수 있을까
  • 尹대통령 “추석 전 수해복구 완료하라”… ‘비상경제민생대책’ 재정·세제·금융 총망라
  • 영월 문개실마을 3일째 고립…폭우 때마다 반복
  • “보라를 보라”…美 뉴욕 타임스퀘어 물들인 ‘플립4 X BTS’
  • [갤럭시 언팩 2022] “아이폰 유저들도 솔깃”…편견 깬 갤럭시 Z 플립4
  • 중부 집중호우로 19명 사망·실종…이재민 1200명 발생
  • 손흥민, 첼시 상대로 첫 골 사냥 나선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220,000
    • +1.88%
    • 이더리움
    • 2,517,000
    • +3.75%
    • 비트코인 캐시
    • 191,600
    • +2.13%
    • 리플
    • 503.9
    • +0.98%
    • 위믹스
    • 3,673
    • +0.33%
    • 에이다
    • 714.3
    • +1.13%
    • 이오스
    • 1,752
    • +5.35%
    • 트론
    • 93.86
    • +1.28%
    • 스텔라루멘
    • 166.3
    • +0.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1.41%
    • 체인링크
    • 12,000
    • -1.96%
    • 샌드박스
    • 1,765
    • -0.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