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임기 말 알박기 최종 책임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

입력 2022-07-02 21:12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2일 문재인 정부의 임기 말 낙하산 알박기 인사를 비판했다.

권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문 정부 임기 말에 임명된 공공기관 주요 보직자가 59명에 이른다며 이 가운데 상당수가 아직도 버티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후임 대통령이 일할 수 있게 배려하기는커녕 대규모 낙하산 인사로 알박기를 한 저의가 무엇인가"라고 물으며 "새 정부에 대한 몽니인가 아니면 퇴임 이후가 두려워 보험 인사를 남발한 것인가”라고 따졌다.

권 원내대표는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국책연구원장들에게 임기 만료 전 줄사표를 받은 사실을 꼬집었다.

정권 출범과 함께 전임 정권 인사를 몰아냈던 문 대통령이 정작 본인은 임기 말 알박기에 나섰다며 이 같은 비상식의 최종 책임자는 문재인 전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전임 정권 인사라도 능력이 있으면 중용할 수 있으나, 지난 정부의 민생파탄 주역들이 계속 공공기관을 맡겠다는 것은 새 정부의 실패는 물론 민생을 더욱 나락에 빠트리겠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적 알박기 인사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경제수석을 지낸 홍장표 KDI 원장과 정해구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 2명을 언급했다.

그는 홍 원장이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설계자라는 점을 강조하며 “경제폭망의 주범이 도대체 무슨 염치로 자리보전을 하면서 세금을 축내고 있나. 실패했으면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것이 공직자의 도의”라고 주장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54,000
    • -1.54%
    • 이더리움
    • 2,479,000
    • -2.05%
    • 비트코인 캐시
    • 181,600
    • -0.93%
    • 리플
    • 504.5
    • +0.54%
    • 위믹스
    • 3,455
    • -2.87%
    • 에이다
    • 726.4
    • -3.4%
    • 이오스
    • 2,097
    • +17.61%
    • 트론
    • 92.74
    • -1.14%
    • 스텔라루멘
    • 162.6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700
    • -0.61%
    • 체인링크
    • 10,970
    • -4.11%
    • 샌드박스
    • 1,659
    • -3.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