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6월 물가상승률 6.5%…두 달 연속 최고치

입력 2022-07-01 08:55

5월 5.8%에 이어 6월 6.5%
내달 ECB 기준금리 인상 압박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지하철에 탑승해 있다. 파리/AP뉴시스
▲프랑스 파리에서 지난달 30일(현지시간) 한 남성이 지하철에 탑승해 있다. 파리/AP뉴시스
프랑스 소비자물가가 다시 한번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통계청은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6.5%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프랑스가 유로화를 도입한 이후 가장 큰 상승 폭으로, 직전 최고치인 5월 5.8%에 이어 두 달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프랑스는 유럽에서 두 번째로 큰 경제국으로, 이번 지표로 인해 내달 유럽중앙은행(ECB)이 기준금리를 10년 만에 인상할 가능성도 더 커졌다.

전날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포럼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더 높아진 에너지와 식품 가격으로 나타나면서 유럽에 큰 타격을 주고 있다”며 인플레이션 잡기에 집중할 의사를 내비쳤다.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 역시 5월 CPI가 7.9% 상승해 5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달 CPI 역시 7.6%라는 높은 수치를 유지하면서 ECB의 긴축을 압박하고 있다.

블룸버그는 “프랑스 지표는 기준금리를 기존에 계획했던 25bp(1bp=0.01%p)보다 더 높이려는 당국자들에게 힘을 보탤 것”이라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신림동 발달장애 가족 사망사고 현장 찾아 “도림천 범람 직격, 後관리 문제”
  • ‘헌트’ 이정재 ‘뉴스룸’ 출연 취소…“집중호우 우선 보도”
  • 폭우에 강남 도로서 고립된 여성 운전자…용감한 시민이 구조
  • 외제차도 속수무책…강남 일대, 버려진 차들로 지뢰밭
  • 수도권 폭우로 8명 사망·6명 실종…이재민 391명 발생
  • 벌써 ‘정점 예상치’ 근접…비수도권 위험도 15주 만에 '높음' 상향
  •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 대체품으로 '데스크 모듈' 선정
  • 신규 확진자 15만 명 육박…위중증 하루 새 40명 증가
  • 오늘의 상승종목

  • 08.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92,000
    • +0.44%
    • 이더리움
    • 2,358,000
    • +2.83%
    • 비트코인 캐시
    • 189,400
    • -0.53%
    • 리플
    • 499
    • +0.02%
    • 위믹스
    • 3,727
    • +3.59%
    • 에이다
    • 706.8
    • -1.01%
    • 이오스
    • 1,652
    • -1.14%
    • 트론
    • 93.68
    • +0.76%
    • 스텔라루멘
    • 168.9
    • +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000
    • +0.06%
    • 체인링크
    • 11,350
    • +1.25%
    • 샌드박스
    • 1,805
    • -0.3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