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자에 돈 빌린 사람 112만 명…1인당 평균 대출액 1308만 원

입력 2022-06-30 06:00

금감원, '2021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 발표
작년 말 대부업 대출 잔액 14조6429억…반기 대비 1288억 증가
등록 대부업자 8650개…지자체 등록업자 비중 25%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작년에 대부업자에 돈을 빌린 차주가 112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들의 평균 대출 잔액은 1308만 원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30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작년 말 현재 금전 대부업자 대출 잔액은 14조6429억 원으로 작년 6말(14조5141억 원)보다 1288억 원(0.9%) 증가했다.

대부이용자 수는 같은 기간 123만 명에서 112만 명으로 11만 명 감소했다. 저축은행 인수계열(웰컴·애니원 등) 폐업(△2만8000명), 일본계(산와·조이크레디트)의 신규영업 중단(△2만6000명) 등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대부이용자 1인당 대출 잔액은 1308만 원으로 2020년 말(1047만 원)보다 261만 원 늘었다. 1인당 신용 대출 잔액도 같은 기간 632만 원에서 778만 원으로 증가했다.

현재 대출 잔액 가운데 신용대출은 7조298억 원(48.0%), 담보대출은 7조6131억 원(52.0%)으로 각각 집계됐다. 작년 6월 말과 비교하면 신용대출은 547억 원 증가했고, 담보대출은 741억 원 늘었다. 작년 말 현재 평균 대출금리는 14.7%로 집계됐다.

금융위 등록 대부업자가 11조 원(75.0%), 지자체 등록 대부업자가 3조6000억 원(25.0%)을 각각 차지했다. 금융위 등록업자 비중은 2020년 말 기준 79.5%와 비교하면 감소했다. 반면 지자체 등록업자 비중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작년 말 현재 대형 대부업자의 연체율(원리금 연체 30일 이상)은 6.1%로 같은 해 6월 말(7.3%) 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 이후 대부시장의 영업동향 및 저신용자 신용공급 현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대부이용자 보호를 위해 최고금리 위반, 불법 추심 등 대부업자의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한 현장점검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503,000
    • -1.68%
    • 이더리움
    • 2,475,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181,500
    • -1.09%
    • 리플
    • 503.9
    • +0.4%
    • 위믹스
    • 3,448
    • -3.01%
    • 에이다
    • 724.3
    • -3.54%
    • 이오스
    • 2,085
    • +17.2%
    • 트론
    • 92.73
    • -1.01%
    • 스텔라루멘
    • 162.6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650
    • -0.67%
    • 체인링크
    • 10,960
    • -3.78%
    • 샌드박스
    • 1,656
    • -3.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