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사상 첫 ‘6월 열대야’…"당분간 무덥고 습한 날씨 이어져"

입력 2022-06-27 13:33

▲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절기 ‘하지(夏至)’인 21일 밤 서울 종로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1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는 절기 ‘하지(夏至)’인 21일 밤 서울 종로구 청계천을 찾은 시민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밤 기온이 이틀 연속으로 ‘6월 일 최저기온’ 최고치 기록을 경신하면서 사상 첫 ‘6월 열대야’ 현상이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8시까지 서울의 일 최저기온은 오전 4시 54분에 기록된 25.4도다. 서울의 6월 일 최저기온이 사상 처음 25도를 넘은 것으로, 25년 만에 신기록이 수립된 전날(24.8도)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기록을 경신했다.

서울 일 최저기온이 25도를 넘으면서 지난 밤은 서울의 올해 첫 열대야이자 사상 첫 ‘6월 열대야’로 남게 됐다. 지난해 첫 열대야인 7월 12일보다 보름 가까이 빠른 날짜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일 때를 의미한다. 서울 외에도 대전과 수원도 올해 첫 열대야를 기록했고, 강릉은 일 최저기온이 28.7도를 기록하면서 2011년 6월 22일 26.5도를 기록한 이후 11년 만에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기상청은 낮 기온이 30도 이상으로 오르면서 열이 축적됐고 고온다습한 남서풍이 지속해서 들어오면서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지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무덥고 습한 날씨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전국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평년보다 조금 높겠고, 남부 내륙과 동해안을 중심으로 체감온도가 33도에 육박할 것으로 예보됐다. 오는 28~29일 낮 최고기온은 25~33도로 전망된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땅값’ 못하는 강남, 왜 자꾸 침수되나
  • “다리 건너는데 30분” 오전 내내 교통혼란…퇴근길은 괜찮을까
  • BBC “영화 ‘기생충’ 반지하서, 일가족 3명 참변”
  • 단독 부실 채점 논란 세무사 시험, '불합격 취소' 행정심판 기각
  • 검찰 ‘제주 4‧3사건’ 직권재심 일반재판까지 확대
  • 김성진 “이준석 술접대에 탤런트도 참석”
  • 윤석열 비판했던 '이준석 키즈' 박민영, 대통령실行...“쓴소리 많이 하고 오겠다”
  • 한반도 가른 ‘붉은 띠’, 사람 잡는 ‘폭우’ 쏟아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0,719,000
    • -2.82%
    • 이더리움
    • 2,254,000
    • -4.21%
    • 비트코인 캐시
    • 179,000
    • -5.39%
    • 리플
    • 485.8
    • -2.8%
    • 위믹스
    • 3,539
    • -4.61%
    • 에이다
    • 682.2
    • -3.47%
    • 이오스
    • 1,578
    • -4.48%
    • 트론
    • 91.56
    • -2.36%
    • 스텔라루멘
    • 161.4
    • -3.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250
    • -2.67%
    • 체인링크
    • 11,190
    • -1.5%
    • 샌드박스
    • 1,706
    • -5.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