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경제위기 라오스서 저축운동 추진

입력 2022-06-27 13:00
코로나 장기화ㆍ외화 부족ㆍ환율급등 악재 겹쳐 경제 위기 상황…저축활동 독려

▲라오스 농림부, 천연자원 및 환경부, 새마을금고중앙회, 한국환경공단 
관계자들이 모여 학생들의 저축습관 형성을 위해 사업연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새마을금고)
▲라오스 농림부, 천연자원 및 환경부, 새마을금고중앙회, 한국환경공단 관계자들이 모여 학생들의 저축습관 형성을 위해 사업연계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 새마을금고)
새마을금고가 경제위기 상황인 라오스에서 지속가능한 포용금융에 나서고 있다.

새마을금고는 라오스 새마을금고 임‧직원들의 솔선수범으로 주민들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설득을 통해 저축운동을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라오스는 미얀마, 우간다에 이어 3번째 국외 새마을금고 설립 국가다. 2020년 12월 라오스 최초 금고인 락하십성 새마을금고를 시작으로 현재까지 3개 새마을금고가 설립해 운영 중이다.

지난해 기준, 라오스는 국민 1인당 GDP 2514달러로 유엔 지정 최빈국가(전 세계 48개국) 중 하나다. 현재 라오스의 경제 상황은 코로나 장기화 및 외화 부족으로 환율급등, 물가상승, 유류부족 등 악재가 겹쳐 심각한 위기 상황이다. 농촌 지역의 경우 대출을 받기 위해 금융기관 접근이 어려워 고리 사채업자 의존율이 높고, 유류 부족으로 농사일도 힘겨운 실정이다.

위기 상황에서 새마을금고는 저축 운동에 나서고 있다. 실제로 소액을 저축하고, 마을 주민들이 새마을금고를 통해 모은 자금을 활용해 회원들의 생활자금이나 사업자금을 대출해주며 지역사회 개발을 이끌어 낸 사례가 있다.

비엔티안주 폰홍군에 위치한 라오스 최초 금고인 락하십성새마을금고 사례가 대표적이다. 생캄 폼사 이사장은 새마을금고 연수과정을 통해 마을저축운동의 필요성을 인지하고, 여성연맹위원들과 함께 주도해 주민들을 대상으로 교육하고 저축 활동을 독려하는 노력 끝에 라오스에서 최초로 새마을금고를 설립했다.

1960년대 한국의 초기 새마을금고 역시 근검절약과 저축에 대한 교육을 통해 마을 부녀회가 조직되었고 절미운동 등 저축운동의 주축이 돼 발전했다. 반세기가 지나 라오스에서 같은 상황이 재연되고 있다.

폰홍군에 위치한 또 다른 금고인 남린새마을금고에서는 한국환경공단의 폐기물 분리배출 사업과 연계하여 마을 내 폰홍중·고등학교 학생들의 생애 첫 저축습관 형성을 위해 힘을 합쳤다. 학생들이 폐품을 재활용하고, 판매를 통해 얻게 된 수익을 소액이라도 저축한다는 좋은 취지에 공감하고 금고에서는 흔쾌히 학생들에게 별도 가입비 및 통장개설비 없이 지원하기로 했다.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앞으로도 라오스에 지속가능한 금융포용 모델 시스템이 정착하고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각종 교육 및 컨설팅 등 기술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은 “새마을금고는 대한민국 지역사회 개발사업을 이끈 성공적인 협동조합 모델”이라며 “더욱 적극적인 국제협력활동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희망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영상] 칩4 동맹 때문에 '쥐포'된 동아시아. 그게 대체 뭐길래?
  • [뻔뻔징어] MBTI 같은 성격 검사, 고대에도 했다고?
  • [뻔뻔징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해외 분위기, 생생히 전해드림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612,000
    • -1.21%
    • 이더리움
    • 2,480,000
    • -1.67%
    • 비트코인 캐시
    • 181,700
    • -1.03%
    • 리플
    • 505.3
    • +0.88%
    • 위믹스
    • 3,444
    • -3.34%
    • 에이다
    • 727.5
    • -2.64%
    • 이오스
    • 2,102
    • +18.34%
    • 트론
    • 92.8
    • -0.89%
    • 스텔라루멘
    • 162.3
    • -0.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1,400
    • -0.97%
    • 체인링크
    • 10,990
    • -3.17%
    • 샌드박스
    • 1,662
    • -3.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