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아이 업고 아우디 탔다…‘완도 실종’ 가족 마지막 CCTV 보니

입력 2022-06-27 07:18

▲조유나양 일가족 찍힌 CCTV 펜션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조유나 양과 부모의 모습. MBN 화면 캡처
▲조유나양 일가족 찍힌 CCTV 펜션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조유나 양과 부모의 모습. MBN 화면 캡처

조유나 양 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지 한 달 가까이 지난 가운데 이들의 실종 직전 행적으로 보이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26일 YTN은 지난달 30일 밤 11시께 완도 신지명사십리해수욕장 인근 숙소에서 조 양 가족의 실종 직전 모습으로 보이는 CCTV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조 양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어머니로 보이는 여성에게 업혀서 엘리베이터에 오르는 장면이 담겼다. 잠시 후 인근 주차장에 있는 은색 아우디 승용차에 나타난 이들은 조 양으로 추정되는 누군가를 업고 있다가 뒷자리에 태웠다. 그리고 차에 탄 세 사람은 차를 몰고 어디론가 향하는데, 이때가 지난달 30일 밤 11시께다.

이후 조 양 가족의 행적이 확인된 건 2시간쯤 뒤인 31일 새벽 1시께로 이때 숙소 인근에서 조양과 어머니 이씨 휴대전화가 꺼졌다. 3시간 뒤인 새벽 4시께엔 숙소에서 3.9km, 차로 6분 거리인 송곡 선착장 부근에서 조 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혔다.

경찰은 이들 가족의 마지막 생활 반응(휴대전화 기지국 신호 등)은 지난달 31일 오전 4시께 신지면 송곡항 일원에서 확인됐다고 한다.

경찰은 해당 CCTV와 목격자 증언을 토대로 유나양의 추가 행적을 찾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수색에는 헬기와 드론, 열화상 카메라 등도 완도 일대에 투입됐다.

특히 CCTV 영상 분석에서 해당 차량이 다리를 통해 육지로 나온 행적이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뤄, 이들 가족이 신지도를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광주 남구 백운동에 거주하는 조 양의 가족은 지난 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약 한 달간 제주도 한달살이를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체험학습’을 신청했다.

학교 측은 교외체험학습 기간이 끝났는데도 조 양이 출석하지 않고 부모와도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2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 가족은 교외체험학습 기간에 제주도를 방문하지 않았다. 전남지역 지자체가 운영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에도 참여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차량 추락 사고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

조 양의 부모는 30대 중반으로 지난달 말 사업체를 폐업한 뒤 현재는 재직 중인 직장이나 사업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닷새째 행방이 묘연하자 경찰력을 추가 투입하는 등 수색 작업을 확대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이재용 부회장 “국가 경제를 위해 뛰겠다”…삼성 M&A 빨라지나
  • 신규 확진 12만4592명…위중증·사망자 석달 만에 최다
  • 원희룡 "반지하도 사람 사는 곳"…반지하 퇴출 속도조절론 제기
  • 주말에 ‘폭우’ 쏟아진다…수도권 최대 120㎜ 이상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시청률 14.6%… 종영 1주 앞두고 회복세
  • 연료비 부담에 앞길 깜깜한 한전…상반기 누적 손실 15조 육박
  • 이준석 '저격 회견' 반응...국힘은 ‘무대응’·친이준석계는 ‘지원사격’
  • 최춘식 "소양강댐 발언은 지리적 특성 설명한 것"
  • 오늘의 상승종목

  • 08.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655,000
    • -0.02%
    • 이더리움
    • 2,643,000
    • -0.23%
    • 비트코인 캐시
    • 190,500
    • -0.83%
    • 리플
    • 508.2
    • +0.24%
    • 위믹스
    • 3,626
    • -0.38%
    • 에이다
    • 768.7
    • +2.32%
    • 이오스
    • 1,771
    • -1.39%
    • 트론
    • 94.53
    • +1.5%
    • 스텔라루멘
    • 170
    • +0.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850
    • -1.29%
    • 체인링크
    • 11,910
    • -2.54%
    • 샌드박스
    • 1,813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