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수출 기업, 3분기 전망 ‘흐림’…러·우 전쟁, 물가 상승 여파

입력 2022-06-26 11:00 수정 2022-06-26 18:16

자동차·자동차부품, 플라스틱·고무제품 등 부진 우려
전 분기 대비 ‘환율 변동성 확대’ 애로 1.5배 증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전쟁 장기화, 글로벌 물가 상승 등으로 3분기 국내 기업의 수출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은 26일 국내 1301개 수출기업을 상대로 실시한 ‘2022년 3/4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올해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94.4로 수출기업들의 체감 경기는 지난 2분기보다 나빠질 것으로 관측됐다. 지수가 100 이하면 향후 수출 여건이 악화할 것으로 본다는 의미다.

품목별로는 자동차·자동차부품(61.4), 플라스틱·고무제품(68.4), 철강·비철금속(74.2) 등 11개 품목의 지수가 100을 밑돌았다. 보고서는 최근 유가 및 원자재가 상승, 국제수급 불안 등으로 인한 글로벌 불확실성 확대를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반면 선박(149.3), 반도체(114.3), 화학공업제품(111.3) 등은 지수가 100을 넘으며 3분기 수출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조선업의 견조한 수주 흐름, 반도체 수요 증가 및 공급 부족이 수출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분석했다. 의료·정밀·과학기기(102.4), 전기·전자제품(99.7) 등은 전 분기와 비슷한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수출환경 평가에서는 수출상품 제조원가(69.1), 국제 수급상황(70.4), 수출대상국 경기(83.1) 등 10개 중 7개 항목에서 향후 수출 환경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됐다. 수출계약(105.6), 수출 상담(102.8), 설비 가동률(102.2) 등의 항목은 최근 흐름과 비슷하거나 다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기업들은 3분기 수출 애로 요인으로 원재료 가격 상승(84.9%), 물류비 상승(74.4%) 등을 꼽아 원가 압박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환율 변동성 확대’(32.7%) 애로가 전 분기(22.5%) 대비 10%포인트 이상 크게 증가하면서 우리 수출기업들에게 추가 압박이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김민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전 세계적인 물가 상승, 미국의 금리인상 가속화 등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은 앞으로 더 확대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들은 제조원가 인상을 수출단가에 반영할 수 있도록 상품 경쟁력을 높이고 환위험 헷지, 원부자재 선제 확보 등 리스크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尹 “힘에 의한 북한 현상변경 안 원해”…北, 미사일 2발 발사
  • 이영자가 불러온 ‘면치기’ 논란…우리 식문화 아니에요
  • 윤석열 정부 출범 100일...숫자로 보는 그간의 기록
  • 이르면 10월 말부터 자율주행 택시 나온다…자율차 시범운행지구 한정
  • 코로나 신규확진 18만 명...18주 만에 '최다'
  • 비트코인, 단기 고점 후 약세 지속…“상승 쐐기 패턴 후 하락”
  • 경매 낙찰 가방서 시신·아들 630만 원 받고 팔려고 한 엄마·또 놀이터 텐트 건조
  • 바이든, 인플레이션 감축법 서명...한국산 전기차 혜택 ‘제외’
  • 오늘의 상승종목

  • 08.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1,987,000
    • -0.66%
    • 이더리움
    • 2,543,000
    • +0.91%
    • 비트코인 캐시
    • 186,900
    • +2.3%
    • 리플
    • 508.3
    • +1.72%
    • 위믹스
    • 3,552
    • +0.06%
    • 에이다
    • 750.3
    • +0.77%
    • 이오스
    • 2,139
    • +25.38%
    • 트론
    • 94.2
    • +1.85%
    • 스텔라루멘
    • 167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83,350
    • +1.15%
    • 체인링크
    • 11,400
    • -1.21%
    • 샌드박스
    • 1,715
    • -1.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