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김창룡 용퇴 압박? "한달 남았어…그게 뭐 중요해"

입력 2022-06-24 09:50

박순애·김승희·김승겸 임명에 "시간 넉넉히 줬어"
이준석 논란에 "당무, 대통령 언급 사항 아냐"
주52시간 반발에 "정부 공식 입장 아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으로 '국기문란'이라며 강도 높은 비판을 한 것을 두고 김창룡 경찰청장에 대한 '자진사퇴 압박'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김 청장) 임기가 한달 남았는데 뭐 그게 중요한가"라 일축했다. 김 청장의 임기는 오는 7월23일까지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관련 질문을 하자 이 같이 답했다. 전날 윤 대통령은 초유의 치안감 인사 번복 논란에 대해 "황당하고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재가도 나지 않은 인사가 유출되고 언론에 인사 번복된 것처럼 나간 자체는 중대한 국기문란이거나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강하게 질책했다.

또 전날 윤 대통령이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와 김승희 보건복지부장관 후보자, 김승겸 함동참보본부 의장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을 한 것에 대해선 "시간을 좀 넉넉히 줬다. 보통 3일인데 1주일 정도 한 것 같다"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의에 다녀와서 판단할 것"이라 밝혔다.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에서 계획한 국익을 묻자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 정상들이 오기 때문에 수출 관련 문제 등 우리나라의 다양한 현안들에 대해 필요하면 얘기할 수 있을 것"이라 답했다.

정부가 '주 52시간제' 개편을 예고하자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어제 보고 받지 못한 게 언론에 나와 아침에 확인해보니 노동부에서 발표한 것이 아니라 추경호 경제부총리가 민간연구회 등의 조언을 받아 노동시간의 유연성에 대해 검토해보라고 얘기한 상황"이라며 "아직 정부의 입장이 공식적으로 발표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지도부 내에서 갈등 양상이 심화되고 있는 데 대해 "당무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53,000
    • -0.85%
    • 이더리움
    • 1,411,000
    • -0.28%
    • 비트코인 캐시
    • 139,900
    • +3.48%
    • 리플
    • 417.5
    • +0.12%
    • 위믹스
    • 3,565
    • -1.66%
    • 에이다
    • 603.9
    • +0.92%
    • 이오스
    • 1,238
    • +1.81%
    • 트론
    • 85.81
    • -0.44%
    • 스텔라루멘
    • 143.3
    • -1.7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500
    • +1.59%
    • 체인링크
    • 8,240
    • +1.48%
    • 샌드박스
    • 1,378
    • -3.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