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호 장관, “기술주권 확립 위해 출연연 역량 집중해야”

입력 2022-06-23 15:45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3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3일 오후 대전광역시 유성구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열린'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장관이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기관장들과 만나 출연연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누리호 발사 성공을 언급하며 기술패권 시대에 출연연이 기술주권 확립에 앞장서 줄 것을 주문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에서 ‘위기 극복과 도약을 위한 출연연구기관장 간담회’를 23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과 출연연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에선 '초격차 전략기술 확보를 위한 출연연의 역할'과 '기술패권시대 글로벌 동향과 전략기술 중심 대응방향' 등에 대한 발표와 자유토론이 이뤄졌다.

우선 국가연구기관으로서의 출연연의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논의된 출연연의 역할은 국정과제와 민간의 수요를 바탕으로 △전략기술 확보, △산학연 협력, △지역혁신의 거점 역할 등이다.

이를 위해 기관장이 기관 성격에 맞게 인력과 재정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블라인드 채용제도 개선과 예산지원, 평가제도 개편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안정적이고 도전적으로 연구할 수 있는 연구 환경 조성을 위한 제도개선과 인센티브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또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이 장관과 출연연 기관장들이 기술패권 시대에 전략기술 확보가 국가의 명운을 가르는 핵심 요소라는 점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기술주권 확립을 위해 출연연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 장관은 “누리호 발사 성공을 통해 핵심기술에 대해 꾸준히 연구하는 것이 어떤 성과로 돌아오는지 눈으로 확인했고, 앞으로 출연연이 나아갈 모습을 제시했다”라면서, “국가전략기술의 저장고이자 산학연 협력의 매개체로서 주도적 역할을 하는 동시에 지역의 성장을 촉진하는 혁신 플랫폼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과기정통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는 안정적이고 도전적 연구환경 조성과 우수한 성과에 대한 인센티브 마련을 위한 제도개선 TF를 오는 7월부터 운영한다. TF는 올 하반기까지 출연연 육성 및 지원방향을 마련할 계획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73,000
    • +0.11%
    • 이더리움
    • 1,617,000
    • +1.32%
    • 비트코인 캐시
    • 153,000
    • +1.12%
    • 리플
    • 478.8
    • -0.52%
    • 위믹스
    • 3,673
    • -1.08%
    • 에이다
    • 674.3
    • +3.21%
    • 이오스
    • 1,320
    • +0.08%
    • 트론
    • 84.45
    • -0.74%
    • 스텔라루멘
    • 165.1
    • -1.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500
    • -0.3%
    • 체인링크
    • 9,385
    • -1.21%
    • 샌드박스
    • 1,725
    • +1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