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우리는 칸의 남자들”...송강호·박찬욱 수상 순간

입력 2022-05-29 10:55

한국 영화가 칸 영화제를 석권했다. 28일(현지 시간) 오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폐막식에서 송강호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은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각각 받았다. 송강호의 칸 남우주연상은 한국 배우로는 최초, 아시아 배우로는 네 번째 수상이다. 한국 감독이 칸영화제 감독상을 받은 것은 ‘취화선(2002)’을 연출한 임권택 감독에 이어 두 번째다.

송강호 배우와 박찬욱 감독의 수상 순간을 사진으로 모아봤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식날인 28일(현지시간) 시상식장에 모인 ‘브로커’ 출연진.
(왼쪽부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이주영, 이지은, 송강호, 강동원. AP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식날인 28일(현지시간) 시상식장에 모인 ‘브로커’ 출연진. (왼쪽부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배우 이주영, 이지은, 송강호, 강동원. AP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식날인 28일(현지시간) 시상식 레드카펫에 선 ‘브로커’의 이지은과 송강호, 강동원.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식날인 28일(현지시간) 시상식 레드카펫에 선 ‘브로커’의 이지은과 송강호, 강동원.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에서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가 할리우드 배우 다이앤 크루거로부터 상패를 넘겨받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에서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가 할리우드 배우 다이앤 크루거로부터 상패를 넘겨받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된 박찬욱 감독이 관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무대로 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된 박찬욱 감독이 관객석을 향해 손을 흔들며 무대로 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이 배우 니콜라스 윈딩 레픈과 나란히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이 배우 니콜라스 윈딩 레픈과 나란히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왼쪽)이 ‘EO(Hi-Han)’으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제르지 스콜리모우스키 감독, ‘보이 프롬 헤븐(BOY FROM HEAVEN)’으로 각본상을 받은 타릭 살레 감독과 무대에 나란히 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왼쪽)이 ‘EO(Hi-Han)’으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제르지 스콜리모우스키 감독, ‘보이 프롬 헤븐(BOY FROM HEAVEN)’으로 각본상을 받은 타릭 살레 감독과 무대에 나란히 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주연 배우인 박해일이 환호하며 포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제75회 칸영화제 폐막일인 28일(현지시간)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되자, 주연 배우인 박해일이 환호하며 포옹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546,000
    • +0%
    • 이더리움
    • 1,498,000
    • -1.25%
    • 비트코인 캐시
    • 137,600
    • -2.13%
    • 리플
    • 423.5
    • -1.51%
    • 위믹스
    • 3,383
    • -2.39%
    • 에이다
    • 603.5
    • -1.2%
    • 이오스
    • 1,293
    • +0.08%
    • 트론
    • 89.38
    • -0.47%
    • 스텔라루멘
    • 142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600
    • -3.88%
    • 체인링크
    • 8,350
    • -1.3%
    • 샌드박스
    • 1,670
    • +7.0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