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항구 봉쇄로 곡물 수출 절반 묶여…세계 식량안보 재앙”

입력 2022-05-28 13:48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간) 화상을 통해 말하고 있다. 
 (키이우/AP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22일(현지시간) 화상을 통해 말하고 있다. (키이우/AP연합뉴스)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인도네시아의 한 외교 싱크탱크 온라인포럼 연설을 통해 러시아의 수출로 봉쇄로 자국 곡물 수출량의 절반가량이 묶여 세계 식량안보에 잠재적인 '재앙'이 되고 있다고 했다고 28일 CNN 방송이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현재 곡물 2천200만t이 저장고에 있는데 곡물이 필요한 국제시장에 제때 공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유엔이 올해 5000만 명이 추가로 기근을 겪을 것으로 전망한 것은 보수적인 추정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근은 혼자 오지 않으며, 언제나 상황을 악화시키고 삶을 황폐하게 하면서 평범한 사람들을 불안정한 환경으로 몰고 가는 정치적 혼란과 동반한다"며 "많은 나라에서 작년 수확한 곡물 재고가 소진되는 7월에 재앙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유럽연합(EU) 서방국들은 러시아가 식량과 에너지를 무기화해 세계적인 식료품, 에너지 가격 상승을 일으켰다고 비판하고 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9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회의를 통해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와 전 세계인을 상대로 식량 공급을 인질로 잡은 상태"라고 비판하며 흑해 봉쇄 해제를 요구했다.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도 지난 26일 "푸틴은 근본적으로 전 세계 최빈곤층의 기아와 식량 부족을 무기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사회는 우크라이나 곡물 반출을 위해 곡물 수송 선박을 호위하는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지만 군사적 개입에는 주저하고 있다.

독일은 철도를 통해 우크라이나 곡물 수출 우회로를 만드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 수도 키이우 함락을 목표로 북부에서 속도전을 벌였지만 실패하자 돈바스 등 동남부 전선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를 통해 결과적으로 남부 항구들을 장악하면서 세계 밀 시장을 장악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을 통제하면서 우크라이나 경제에 타격을 줬을 뿐만 아니라 밀 시장에서 강력한 경쟁자를 묶어놓는 효과도 거뒀다는 게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진단이다.

더타임스는 우크라이나 밀이 창고에서 썩어가는 동안 세계 최대 밀 수출국인 러시아는 더 많은 물량을 더욱 비싼 가격으로 팔 수 있었다고 봤다.

곡물정보 제공업체 애그플로우에 따르면 지난달 우크라이나의 밀 수출량은 지난해 4월보다 32% 감소했다. 같은 기간 러시아의 밀 수출량은 18% 증가했다.

러시아의 봉쇄는 농업 분야에서 국내총생산(GDP)의 약 10%를 벌어들이는 우크라이나에 엄청난 충격을 주고 있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1:0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06,000
    • +1.9%
    • 이더리움
    • 1,542,000
    • +4.26%
    • 비트코인 캐시
    • 138,600
    • +1.46%
    • 리플
    • 430.6
    • +0.98%
    • 위믹스
    • 3,403
    • +0.83%
    • 에이다
    • 611
    • +2.45%
    • 이오스
    • 1,304
    • +1.64%
    • 트론
    • 88.57
    • -0.78%
    • 스텔라루멘
    • 143.6
    • +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850
    • +2.13%
    • 체인링크
    • 8,360
    • +0.72%
    • 샌드박스
    • 1,690
    • +9.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