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뉴욕증시, 양호한 소매 실적ㆍ인플레 둔화 지표에 상승...나스닥 3.33%↑

입력 2022-05-28 06:36 수정 2022-05-28 06:46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권거래소(NYSE). 뉴욕/AP뉴시스
뉴욕증시가 27일(현지시간) 강한 소매 실적과 인플레이션 둔화 지표로 상승했다.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75.77포인트(1.76%) 오른 3만3212.96에 장을 마감했다. S&P500지수는 100.40포인트(2.47%) 상승한 4158.24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390.48포인트(3.33%) 오른 1만2131.13으로 거래를 마쳤다.

다우지수는 6거래일 연속 올랐다. 이번 주에만 6.24% 상승했다. 8주 연속 하락해 1923년 이후 최장기간 하락한 후 9주 만에 상승 반전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6.5%, 6.8% 상승했고 역시 7주 연속 하락을 마치고 상승 반전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선호하는 물가 지표인 4월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2개월 연속 하락해 5% 아래로 떨어지면서 투자 심리가 개선됐다.

4월 근원 PCE 가격지수는 작년 동기 대비 4.9% 상승해 전달 기록한 5.2%에서 둔화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포함한 4월 PCE 가격 지수는 지난해보다 6.3% 오르며 전달 6.6% 상승에서 둔화했다. 4월 PCE 가격 지수는 전월 대비로는 0.2% 상승해 전달 기록한 0.9% 상승을 크게 밑돌았다.

소매업체의 양호한 실적 발표도 주가 상승을 견인했다. 미용 제품업체인 울타뷰티는 예상치를 웃도는 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이 소식에 주가는 12% 이상 올랐다.

의류업체 갭은 연간 순이익 전망치를 하향했다는 소식에도 주가는 4% 이상 올랐다.

기술주도 선전했다. 컴퓨터 제조업체 델 테크놀로지의 주가는 예상치를 웃돈 매출 등에 12% 이상 올랐다. 소프트업체 오토데스크 10.3%, 반도체 제조업체 마벨 6.7%, 지스칼러 12.6%, 데이터도그 9.4% 각각 올랐다.

크리스토퍼 하비 웰스파고 전략가는 “소비자 지출이 ‘바벨’형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저가형 필수품과 고급 사치품은 잘 나가고 있는 반면 일반 상품 지출은 약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주 다양한 소매업체들의 실적이 양호했다”며 “소비침체 우려가 과장됐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10:4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841,000
    • +2.55%
    • 이더리움
    • 1,549,000
    • +5.45%
    • 비트코인 캐시
    • 138,700
    • +1.91%
    • 리플
    • 433.6
    • +2.05%
    • 위믹스
    • 3,415
    • +1.28%
    • 에이다
    • 612.6
    • +3.22%
    • 이오스
    • 1,309
    • +2.67%
    • 트론
    • 88.54
    • -0.74%
    • 스텔라루멘
    • 144.4
    • +2.1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050
    • +2.49%
    • 체인링크
    • 8,380
    • +2.01%
    • 샌드박스
    • 1,696
    • +10.9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