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오후 9시까지 전국 1만3849명 확진

입력 2022-05-27 21:45

내일도 1만 명 규모 전망…금요일 17주 만에 최저

▲한산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뉴스)
▲한산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의 모습. (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27일 오후 9시까지 1만3000명대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1만3849명으로 집계됐다.

동시간대 집계치는 일주일 전인 지난 20일(2만3092명)보다 9243명, 지난 13일(2만8734명)보다는 1만4885명 줄었다. 금요일 기준으로는 1월 28일(1만4472명) 이후 17주 만에 최저치다.

전날과 비교하면 코로나19 확진자는 3000여명 줄었다. 전날 오후 9시 지자체 합산 집계치는 1만6895명이었다가 중복 오류에 따라 이날 0시 기준 1만6584명으로 정정 발표된 바 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겠지만, 사흘 연속 1만 명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5937명(42.9%), 비수도권에서 7912명(57.1%)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3045명, 서울 2278명, 경북 1065명, 대구 945명, 경남 937명, 인천 614명, 충남 601명, 전북 584명, 강원 572명, 전남 508명, 광주 490명, 충북 488명, 대전 459명, 부산 455명, 울산 433명, 제주 261명, 세종 114명 등이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주말에 줄었다가 주초 반등한 뒤 다시 감소하는 패턴을 보이면서도 전반적으로는 뚜렷한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1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2만3457명→1만9289명→9971명→2만6342명→2만3946명→1만8816명→1만6584명으로 집계됐다. 하루평균 확진자 수는 2만 명 아래인 1만9772명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67,000
    • +3.16%
    • 이더리움
    • 1,591,000
    • +6.99%
    • 비트코인 캐시
    • 142,400
    • +2.96%
    • 리플
    • 436
    • +2.61%
    • 위믹스
    • 3,403
    • +1.16%
    • 에이다
    • 613.1
    • +2.25%
    • 이오스
    • 1,329
    • +3.02%
    • 트론
    • 89.22
    • +1.36%
    • 스텔라루멘
    • 146.4
    • +2.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550
    • +0.85%
    • 체인링크
    • 8,620
    • +5.25%
    • 샌드박스
    • 1,672
    • +2.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