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여야 추경합의 불발에 “안타깝다"

입력 2022-05-27 21:01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올해 2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처리를 위한 여야 간 합의 불발에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숨이 넘어가는데, 오늘도 국회가 열리지 않아 정말 안타깝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8시 2분 대변인실을 통해 배포한 자료에서 “혹시 추경안이 처리될까 싶어 오후 8시까지 사무실을 지켰지만 결국 국회는 서민들의 간절함에 화답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기를 다시 한번 국회에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여야는 이날 2차 추경 협의를 진행했지만 결국 합의에 실패했다. 이에 여야는 애초 목표한 6·1 지방선거 전 추경안 처리를 위한 시간이 촉박한 상황에서 주말에도 협의를 계속하기로 하고 토요일인 28일 저녁 본회의 개최에 잠정 합의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989,000
    • +1.67%
    • 이더리움
    • 1,485,000
    • +5.54%
    • 비트코인 캐시
    • 137,700
    • -0.22%
    • 리플
    • 422
    • +0.67%
    • 위믹스
    • 3,368
    • +1.23%
    • 에이다
    • 599.7
    • +0.87%
    • 이오스
    • 1,264
    • +2.35%
    • 트론
    • 88.51
    • +2.13%
    • 스텔라루멘
    • 141.6
    • -0.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50
    • -2.64%
    • 체인링크
    • 8,215
    • +1.23%
    • 샌드박스
    • 1,500
    • +4.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