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美공병단부지에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2027년 완공"

입력 2022-05-27 13:03

감염병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검사~처방' 하루 처리 패스트트랙 도입

▲한덕수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 및 신종 감염병 발생 등을 대비해 2027년 완공을 목표로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는 27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추진상황'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복지부는 향후 코로나19 재유행 및 신종 감염병의 주기적인 발생에 대비해 단순한 임상 진료 기능 이상의 선제적·체계적 위기관리 기능을 수행할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밝힌바 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감염병 예방 및 의료대응 총괄 조정·관리 역할을 하게 되며 서울 중구 방산동 미군 공병단부지에 신축될 예정이다.

중대본은 "애초 서초구 원지동으로 신축계획을 추진했으나 소음기준 부적합으로, 접근성이 좋은 미군 공병단부지로 이전계획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국립중앙의료원에 설치된다. 국립중앙의료원은 감염병환자의 다학제 진료 등 배후진료 지원병원 역할을 하게 된다.

건립을 위한 재원은 지난해 4월 고(故 )이건희 회장 유족이 중앙감염병전문병원 건립 등 목적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기부한 7000억 원 등을 반영해 결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하반기 설계공모를 시작해 2024년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착공에 들어가 2027년에 완공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코로나19 고위험군에 대해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하루 만에 완료하는 패스스트랙도 실시한다고 밝혔다.

최근 치명률이 낮은 오미크론 유행에도 불구하고 60세 이상 고연령층이 사망자 10명 중 9명(91.6%)를 차지해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다.

60세 이상 고연령층과 면역저하자, 고연령층이 주로 있는 감염취약시설 입소자가 패스트트랙 대상이다.

고위험군 패스트트랙은 지역사회, 요양병원·시설 등 '거주공간'과 동네 의료기관, 보건소 등 '검사 방법'을 반영해 운영한다.

지역사회에 거주하는 경우 먼저 호흡기전담클리닉·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같은 동네 의료기관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를 실시하고, 양성 판정 후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경우 해당 의료기관에서 바로 먹는 치료제를 처방한다.

또는 보건소를 방문해 유전자증폭(PCR)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게 되면 보건소에서 집중관리군으로 분류하고 집중관리의료기관을 통해 1일 2회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자택 격리 중 증상이 발생하면 외래진료센터에서 대면진료를 받거나 비대면진료로 치료제를 처방한다.

먹는 치료제 처방 이후 의식장애·호흡곤란·고열 등 입원이 필요하면 코로나19 치료병상에 신속하게 입원해 치료받을 수 있다.

요양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는 원내 의료진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대면진료와 먹는 치료제 처방까지 가능하다. 요양시설 입소자는 시설 내 간호인력을 통해 PCR 검사를 받고, 의료기동전담반을 통한 대면진료 또는 집중관리의료기관을 통한 비대면진료로 먹는 치료제를 처방받는다.

중대본은 "고위험군 유형별 검사부터 치료제 처방까지 1일 내에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고위험군이 패스트트랙을 신속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하고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3: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14,000
    • -1.3%
    • 이더리움
    • 1,583,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149,100
    • -2.68%
    • 리플
    • 469.8
    • -1.41%
    • 위믹스
    • 3,658
    • -0.3%
    • 에이다
    • 650
    • -0.15%
    • 이오스
    • 1,313
    • +0%
    • 트론
    • 88
    • +4.25%
    • 스텔라루멘
    • 158.5
    • -3.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550
    • -3.87%
    • 체인링크
    • 8,905
    • -4.86%
    • 샌드박스
    • 1,607
    • -2.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