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극우단체, 도쿄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모독 행사 논란

입력 2022-05-27 09:32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트위터)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트위터)
일본 극우 단체가 도쿄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모독하는 행사를 열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극우 정당인 일본제일당은 21일부터 이틀간 도쿄에서 ‘2022 도쿄 트리엔날레’ 행사를 개최했다. 일본제일당은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 모임(재특회)’를 만들었던 혐한주의자 사쿠라이 마코토가 당수인 정당이다.

일본제일당은 한국이나 중국을 향해 증오 발언을 내놓는 게 활동의 대부분이다.

이날 행사도 마찬가지였다. 21일 마코토가 생중계한 유튜브 영상을 보면 행사장에는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평화의 소녀상’를 연상케 하는 풍선 인형이 다수 설치돼 있었다.

이곳에 방문한 마코토와 행사 관계자들은 인형을 이용해 위안부 피해자를 조롱하는 발언과 행동을 서슴지 않았다.

특히 마코토는 검은색 한복 치마와 흰색 저고리를 입은 채 아사히신문의 위안부 관련 기사로 포장한 펌프로 풍선 인형에 바람을 불어넣는 퍼포먼스를 했다.

이는 진보 성향의 일본 언론이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보도한 방식에 대해 비판하기 위한 행동으로 보인다. 이날 마코토는 “아사히신문이 1991년 8월 13일 위안부 문제 단독 기사를 쓰면서 시작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또 인형의 어깨에 가짜 일본 화폐로 포장한 새를 올려놓기도 했다. 이는 위안부 피해자들이 강제 연행이 아닌 대가를 받은 성매매였다고 주장하며 피해자를 모독한 것이다.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트위터)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트위터)
당 소속 호리키리 사사미는 “실제 소녀상은 여기 잉꼬가 앉아 있던 것 같은데 (이 새는) 장난감 돈으로 만든 것”이라며 “당시 결코 강제 연행이 아니고 제대로 대가를 받았다는 걸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본래 평화의 소녀상 어깨 위에 놓인 새는 돌아가신 위안부 피해자와 살아있는 사람을 연결하는 ‘영매’와 ‘자유와 평화’를 상징한다.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유튜브)
▲(출처= 사쿠라이 마코토 유튜브)
이 밖에도 행사장에는 바닥에 그려진 위안부 피해자 그림의 입 모양을 악마처럼 표현하거나 안중근 의사의 손을 바닥에 그려 놓고 “테러리스트”라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일본제일당은 3년 전 도쿄 아이치현에 전시된 소녀상을 부수겠다고 협박해 전시회를 중단시키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47,000
    • -1.32%
    • 이더리움
    • 1,406,000
    • -1.82%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2.58%
    • 리플
    • 416.1
    • -0.69%
    • 위믹스
    • 3,558
    • -2.23%
    • 에이다
    • 605.2
    • +0.93%
    • 이오스
    • 1,237
    • +1.39%
    • 트론
    • 86.13
    • -0.17%
    • 스텔라루멘
    • 143.4
    • -2.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800
    • +0.94%
    • 체인링크
    • 8,185
    • +0.55%
    • 샌드박스
    • 1,379
    • -4.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