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깃집 갑질 ‘목사 모녀’ 재판서 울먹...피해자 “악어의 눈물”

입력 2022-05-26 17:25

▲(출처=보배드림 캡처)
▲(출처=보배드림 캡처)
경기 양주시의 한 고깃집에서 다 먹은 음식을 환불해 달라며 갑질 행패를 부렸던 목사 모녀에게 검찰이 벌금형을 구형했다. 이들 모녀는 법정에서 “배달 앱에서 별점 1점을 주고 악평해도 문제가 안 되는데 너무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25일 검찰은 의정부지법 형사5단독 박수완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공갈미수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목사 A씨에 대해 벌금 500만 원을 구형했다. 또 업무방해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딸 B씨에 대해서는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A씨는 최후진술에서 “나는 엄중히 처벌받아도 되지만 딸은 아직 어리다. 선처해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딸 B씨도 “이 사건으로 너무 힘들어서 양주에서 인천으로 이사 갔다”며 “요즘 배달의 민족에서 벌점 1점을 주는 등 악평해도 괜찮은데, 굳이 공론화해서 갑질이라고 보도한 것은 너무하다”고 울먹였다.

재판장이 피해자와 합의했는지, 사과했는지 등을 질문하자 모녀는 노력 중이라는 취지로 답변했다.

▲고깃집 사장이 공개한 A씨와의 문자메시지 대화. (출처=보배드림 캡처)
▲고깃집 사장이 공개한 A씨와의 문자메시지 대화. (출처=보배드림 캡처)
같은 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당 사건의 피해자인 고깃집 사장이라고 주장한 C씨가 ‘목사 모녀 재판 참관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C씨는 “지난해 5월 27일 첫 글을 올리고 거의 1년 만에 공판이 잡혀서 아침에 참관했다. 참 오래 걸렸다”며 “많은 분이 궁금해하고 어찌 됐는지 또 합의는 했는지 물어본다. 첫 글에도 적었지만, 합의 안 한다. 돈이 목표가 아니라 처벌을 원한다”고 적었다.

그는 “재판을 참관하고 나서 든 생각은 ‘악어의 눈물’이었다”며 “반성한다던 모녀가 모든 비판 댓글에 고소를 남발하고 심지어 우리 부부도 고소·고발했으면서 무엇을 반성하고 뉘우치고 있다는 건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5월 26일 목사 모녀는 경기 양주시의 한 고깃집에서 3만2000원어치를 먹은 후 ‘옆에 노인들이 앉아 불쾌했다’는 이유로 막무가내 환불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모녀는 협박과 욕설을 퍼부었다. 이후 A씨는 식당 측과 나눈 문자에서도 “너희같이 가난한 XX들을 협박하면 대체 얼마 줄 건데?”라며 폭언했다. B씨는 식당방문 허위 예약, 별점 테러 등 사이버 공격을 가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420,000
    • -0.32%
    • 이더리움
    • 1,404,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138,500
    • +3.28%
    • 리플
    • 414.8
    • +0.1%
    • 위믹스
    • 3,542
    • -1.36%
    • 에이다
    • 599.4
    • +0.99%
    • 이오스
    • 1,232
    • +2.07%
    • 트론
    • 85.5
    • -0.64%
    • 스텔라루멘
    • 142.9
    • -1.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2.41%
    • 체인링크
    • 8,125
    • +0.99%
    • 샌드박스
    • 1,367
    • -3.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