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현 "北ㆍ해외정보 수집 주력할 것…일류 정보기관 개혁하겠다"

입력 2022-05-25 14:06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서 발언
"윤 대통령 '국정원 국내정치 개입 말라' 엄명 내려"
'세월호 참사 책임' 두고 野 집중추궁…與는 비호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5일 "새 정부 첫 국정원장의 가장 중요한 소명은 국정원이 안보국익수호 기관으로서 북한과 해외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데 더욱 주력하도록 조직을 쇄신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저에게 국정원장이라는 소임이 주어진다면 북한 동향 및 도발 징후 조기 포착 등 북한 정보 역량을 대폭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아랍 국가들 틈에서 이스라엘 수호에 이바지하고 있는 모사드와 같은 일류 정보기관이 되도록 개혁 또 개혁하겠다"며 "대통령께서 취임사에서 말씀하셨듯이 어느 한 나라가 독자적으로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들에 직면한 최근의 안보 현실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일본 등 해외정보기관과도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정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절연했고, 외교안보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국가 안보에 관해 초당적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정보위 등을 통해 수시로 안보 정세를 상세히 설명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후보는 국내 정치와 관련한 활동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정권이 우선인지 국가가 우선인지 선택의 갈림길에 처했을 때 어떻게 하겠느냐'는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물음에 "앞으로 국정원의 국내정치 개입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과거 국정원이 공작, 불법행위 등을 저지른 어두운 역사로 전직 원장들이 엄중한 처벌을 받았다는 지적에는 "과거에 국정원이 불미스러운 일에 개입한 것에 대한 개혁의 조치로 국정원이 국내 정보수집을 일체 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답했다.

김 후보자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가안보실 1차장을 지냈던 당시 발생한 '세월호' 사고를 두고서는 야당이 강한 공세를 펼쳤다.

조정식 민주당 의원은 "세월호 참사 당시 청와대 대응 부서가 안보실이었고 산하에 위기관리센터가 있는데 그 센터는 안보실 1차장 소관 부서"라며 "세월호 참사 당시 대응과 그 이후 진상규명 과정에 대한 부분에 대해 후보자가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 국가 정보를 총괄하는 국정원장으로서 그 자리에 앉아계시는 게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또 "그때 가장 논란이 됐던 게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 및 지시 시각에 대한 논란이 크게 일었다. 후보자가 국회 세월호국조특위에 출석해 대통령 보고 시각과 최초 지시 시각을 특위 위원들에게 허위 보고했다"며 "당시 국가안보실에서 초기 대응하는 데 있어서 이것을 조작해서 거짓 보고했거나 아니면 굉장히 무능하고 위기관리에 아주 허술하다는 걸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그 당시 저희는 실장을 비롯해 모두 10시로 알고 있었는데,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10시 19분~20분 사이 그런 게(대통령 최초 서면보고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고 반박했다.

박홍근 의원이 "후보자가 국정원장으로 지명되니까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도 지명철회를 해달라고 호소했다"며 "안보책임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면서 다시 국정원장 후보자로 나오는 게 적절한가"라고 묻자 김 후보자는 "세월호로 인해 이루 말할 수 없는 비극을 겪으신 유가족들에게 정말 온 마음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반면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은 "오늘 청문회를 통해 김 후보자가 국정원장으로서 책무를 수행할 수 있는지 국민을 대표해 검증하는 자리가 됐으면 한다"며 "아직 정책 질의라 볼 수 있는 게 하나도 나오지 않아 저로선 아쉽다고 생각했다"고 꼬집었다.

세월호 사건과 관련해서는 "세월호 참사 초기 대응과정에서 굉장히 혼란스러웠을 거로 생각한다"면서 "나중에 국회와 국민께 보고드리기 위해 상황을 정리하면서 더듬어보니까 처음 생각했던 오전 9시 30분이 아니고 10시 쪽이 맞다고 정리하게 된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321,000
    • +2.41%
    • 이더리움
    • 1,599,000
    • +6.39%
    • 비트코인 캐시
    • 142,000
    • +2.45%
    • 리플
    • 437.8
    • +2.53%
    • 위믹스
    • 3,410
    • +0.77%
    • 에이다
    • 614.5
    • +2.09%
    • 이오스
    • 1,330
    • +2.78%
    • 트론
    • 88.96
    • +0.78%
    • 스텔라루멘
    • 146.1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950
    • +0.91%
    • 체인링크
    • 8,660
    • +5.1%
    • 샌드박스
    • 1,663
    • +1.3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