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정상회의, 인도ㆍ태평양 63조 원 지원 약속…중국 견제 강화

입력 2022-05-24 17:05

인태 개도국 인프라에 5년간 500억 달러 지원
중국 겨냥한 불법 조업 방지 이니셔티브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합의, 우주산업 협력

▲왼쪽부터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4일 쿼드 정상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왼쪽부터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24일 쿼드 정상회의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도쿄/AP뉴시스
미국ㆍ일본ㆍ호주ㆍ인도로 이뤄진 동맹체 쿼드(QUAD)가 인도ㆍ태평양 지역에 63조 원 규모의 인프라 지원을 합의하면서 중국에 대한 견제를 강화했다. 해양 이니셔티브를 구축해 불법 어선 조업을 막고, 위성 정보를 공유하는 등 우주 산업도 협력하기로 했다.

24일 NHK방송에 따르면 일본 도쿄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등 4개국 수장들이 쿼드 정상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 4개국은 향후 5년간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500억 달러(약 63조 원) 넘는 자금을 개발도상국 인프라에 투자하기로 했다.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기시다 총리는 “인도ㆍ태평양 지역에서 시행되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며 “인프라 분야에 5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하거나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대규모 투자 계획은 인도ㆍ태평양 지역에서 세력을 넓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함으로 보인다. 기시다 총리는 “우린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 벌어지는 일방적인 현상 변경 시도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공유했다”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같은 유사한 사건이 인도ㆍ태평양 지역에서 일어나도록 해선 절대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중국해 등 주요 수역에서 벌어지는 불법 조업을 추적하고 관련 움직임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해양 이니셔티브도 마련했다고 밝혔다. 중국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그간 필리핀이나 인도네시아, 한국 등 주요 아시아 국가들이 중국 불법 어선의 조업에 애를 먹었던 것을 미뤄 보아 이 역시 중국에 대한 경고로 볼 수 있다.

북한에 대한 논의도 오갔다. 기시다 총리는 “핵 미사일 활동을 활발히 하는 북한을 놓고 회원국들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문제 해결의 필요성에 동의했다”며 “동시에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 중인 것을 토대로 감염 대책 공백을 막는 방안도 논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쿼드는 우주 분야 협력을 위해 4개국이 보유한 위성 정보를 제공하고 자연재해에 대응하기 위한 제휴를 강화하기로 했고, 우크라이나 전쟁과 미얀마 사태 등에 대한 정보도 공유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과거 중국 지도자로부터 왜 계속 인도ㆍ태평양에서 강국이 되는 것에 관해 언급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다”면서 “그건 우리가 태평양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ㆍ태평양은 미국의 한 부분으로, 우린 오랜 기간 이들과 깊은 관계를 맺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린 인도ㆍ태평양 강대국으로, 미국은 이러한 민주주의 동맹국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1:2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435,000
    • -1.18%
    • 이더리움
    • 1,586,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49,700
    • -1.71%
    • 리플
    • 473.7
    • -0.27%
    • 위믹스
    • 3,656
    • -0.03%
    • 에이다
    • 648.5
    • -0.35%
    • 이오스
    • 1,307
    • +0%
    • 트론
    • 88.04
    • +4.65%
    • 스텔라루멘
    • 158.7
    • -3.1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9,200
    • -3.41%
    • 체인링크
    • 8,955
    • -3.61%
    • 샌드박스
    • 1,572
    • -3.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