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 3개 대학서 문 연다

입력 2022-05-23 11:15

시·대학 협력해 우수 실무인재 양성…고려·연세·서울시립대 시범 운영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서울시와 대학이 협력해 대학생의 취업난과 4차 산업 기업의 구인난을 해결하기 위한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를 운영한다.

23일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부터 고려대·연세대·서울시립대에서 각 대학의 특화분야를 살린 교육을 통해 대학별 각 100명씩, 총 300명의 인재를 키워내는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교육 과정은 총 6개월로 분야별 역량교육(4개월), 인턴십 프로그램(2개월)으로 운영된다. 먼저, 분야별 역량교육은 △이공계 대학생 대상 ‘4차산업 기술인재 양성과정’ △인문계 대학생 대상 ‘디지털 전환 인재 양성과정’ 총 2과목으로 구성된다.

교육은 캠퍼스타운이 선발한 우수 민간교육기관과 대학이 협업해 신기술 8대 분야에 집중해서 이뤄질 계획이다. 신기술 8대 분야는 AI, 빅데이터, IoT/로봇 웹, 앱, 웹, 클라우드, AR/VR, 핀테크다. 특히 전 교육과정의 20% 범위에서 대학교 교수진이 주관하는 4차 산업 취·창업 특강도 운영된다.

분야별 역량교육 수료생이 기업현장 실무를 체험할 수 있는 인턴십 프로그램도 열린다. 인턴십은 △대·중견기업에서 경험을 쌓는 기업 인턴십 △스타트업에서 사업기획ㆍ수행까지 실무과정에 참여하는 창업 인턴십으로 나누어 운영된다.

3개 대학에서 운영되는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는 민간의 전문교육기관이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시와 대학 간 협의를 통해 대학은 강의실, 세미나실 등 수업공간을 제공한다. 이후 대학이 수립한 기본계획에 맞춰 레벨테스트, AI 면접 등 공개경쟁을 통해 교육과정 수강생을 선발한다.

6개월 정규과정 이후에도 취업 지원은 계속될 예정이다. 서울시가 추진하는 다양한 창업멘토링, 취업연계 프로그램 등을 통해 취·창업으로 연계될 수 있도록 사후관리도 진행된다.

아울러 시는 6월부터 올해 처음 도입하는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를 운영할 우수 전문 민간교육기관을 모집한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캠퍼스타운형 취업사관학교는 대학의 교육인프라와 우수 민간 교육기관의 협업으로 대학생이 느끼는 취‧창업장벽을 낮출 것”이며 “대학과 민간의 전문성을 활용해 취‧창업성장 사다리 복원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5,758,000
    • -0.48%
    • 이더리움
    • 1,440,000
    • -0.69%
    • 비트코인 캐시
    • 135,800
    • -2.3%
    • 리플
    • 418
    • -1.32%
    • 위믹스
    • 3,356
    • -0.3%
    • 에이다
    • 593.5
    • -1.75%
    • 이오스
    • 1,244
    • -1.5%
    • 트론
    • 88.6
    • +0.89%
    • 스텔라루멘
    • 141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9,900
    • -2.1%
    • 체인링크
    • 8,105
    • -0.92%
    • 샌드박스
    • 1,489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