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적 꿈 이뤘다"…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입력 2022-05-23 06:13

▲(런던/Reuters연합뉴스)
▲(런던/Reuters연합뉴스)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 선수로는 역대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했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몰아치며 토트넘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멀티골로 리그 22·23호골을 잇달아 기록한 손흥민은 이날 울버햄프턴을 상대로 1골을 넣은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23골)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경기 뒤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은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손흥민은 "(득점왕은) 어릴 때부터 꿈꿔온 일인데 말 그대로 내 손 안에 있다"면서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라고 말했다.

손흥민은 득점포를 가동하기 전 몇 차례 쉬운 득점 기회를 놓쳤다. 노리치 시티 골키퍼 팀 크룰의 선방에 여러 번 골이 무산됐다.

계속 슈팅이 막히자, 손흥민이 황당하다는 듯 웃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히기도 했다.

손흥민은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면서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2-0으로 앞서나간 뒤 '단짝' 해리 케인 등 동료들은 손흥민의 득점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었다.

손흥민은 "동료들이 나를 정말 많이 도와줬다. 여러분도 그 모습을 봤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2만5648명이 참가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에서 손흥민은 76.4%의 일방적인 득표율로 1위를 기록, 역시 멀티골을 맛본 팀 동료인 데얀 쿨루세브스키(11.3%)를 크게 따돌리고 영예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무려 14차례나 '킹 오브 더 매치'에 뽑혀 득점 공동 1위를 차지한 살라흐(13회)를 따돌리고 리그 최다 선정 1위에 올랐다.

한편 손흥민은 영국 BBC의 경기 리포트에서도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플레이어 오브 더 매치'로 이름을 올렸다. 그는 출전 선수 중 가장 높은 평점 8.72점을 받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297,000
    • -2.6%
    • 이더리움
    • 1,451,000
    • -6.45%
    • 비트코인 캐시
    • 137,800
    • -3.7%
    • 리플
    • 426.6
    • -4.63%
    • 위믹스
    • 3,780
    • -0.71%
    • 에이다
    • 607.5
    • -3.02%
    • 이오스
    • 1,221
    • -3.86%
    • 트론
    • 84.77
    • -1.91%
    • 스텔라루멘
    • 142.2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3,900
    • -3.34%
    • 체인링크
    • 8,120
    • -5.47%
    • 샌드박스
    • 1,356
    • -7.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