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문 前 대통령에 “좋은 친구”…10분간 통화

입력 2022-05-21 20:52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윤건영 의원실 제공)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는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윤건영 의원실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 측근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문 전 대통령이 경남 양산 사저에서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하며 “퇴임 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 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문 전 대통령이 보내준 선물에 대해서도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00,000
    • +3.4%
    • 이더리움
    • 1,611,000
    • +7.33%
    • 비트코인 캐시
    • 142,800
    • +3.03%
    • 리플
    • 440.3
    • +3.43%
    • 위믹스
    • 3,423
    • +1.57%
    • 에이다
    • 616.6
    • +2.29%
    • 이오스
    • 1,341
    • +3.39%
    • 트론
    • 89.18
    • +1.12%
    • 스텔라루멘
    • 147.3
    • +2.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2,500
    • +1.83%
    • 체인링크
    • 8,680
    • +5.15%
    • 샌드박스
    • 1,691
    • +2.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