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시범개방 잠정 연기…발암물질 논란 탓?

입력 2022-05-21 17:45

국토부 “시범개방 연기, 오염물질과는 무관”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자료제공=국토교통부)
서울 용산공원 부지를 국민에게 시범적으로 개방한다던 국토교통부가 하루 만에 개방 계획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13일 동안 대통령 집무실 남측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북측인 스포츠필드에 이르는 용산공원 부지를 개방할 예정이었다. 하루 5회에 걸쳐 2시간씩 관람을 진행하며 회당 500명, 하루 2500명의 관람객을 맞을 계획이었다.

오염 논란이 끊이지 않은 가운데 공원을 개방해 졸속 추진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공원 부지 내 오염물질에 대한 정화 작업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국민에게 개방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이번 개방 용지 중 일부인 ‘장군숙소 부지’에 대한 토양오염 조사 결과, 기름에 오염된 정도를 뜻하는 ‘석유계 총탄화수소’ 수치가 기준치의 29배를 넘고 지하수에서는 발암물질인 벤젠과 페놀류 등의 검출량이 기준치의 2배를 초과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온 바 있다. 해당 용지 지상과 지하에 유류저장 탱크가 있고, 유류 유출 사고도 4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경단체 녹색연합은 “모든 결과를 놓고 봤을 때 용산미군기지 전역이 주거, 학교, 공원, 어린이 놀이시설 등이 들어설 수 없는 지역이라는 것을 쉽게 추측할 수 있다”며 “그게 아니라면 정밀 조사를 통해 증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토부는 이번 시범개방 연기가 이 같은 오염물질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국토부 관계자는 “편의시설 등 사전준비 부족으로 관람객 불편이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국민이 더욱 편안하게 공원을 누리실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 후 다시 찾아뵙겠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1:0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365,000
    • -1.59%
    • 이더리움
    • 1,577,000
    • -1.68%
    • 비트코인 캐시
    • 148,500
    • -1.85%
    • 리플
    • 471.4
    • -0.61%
    • 위믹스
    • 3,635
    • -0.36%
    • 에이다
    • 646.2
    • -0.62%
    • 이오스
    • 1,303
    • -0.38%
    • 트론
    • 86.38
    • +2.66%
    • 스텔라루멘
    • 158.5
    • -3.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8,800
    • -4.02%
    • 체인링크
    • 8,880
    • -4.67%
    • 샌드박스
    • 1,553
    • -5.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