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조 규모 우크라 지원법안…바이든, 한국서 서명할 듯

입력 2022-05-21 09:46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주한미군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해 전용 공군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려 주한미군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와 전쟁을 벌이는 우크라이나에 대한 400억 달러(약 51조 원) 규모의 추가 지원 계획을 담은 법안을 한국에서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대통령이 해외 순방 중에 법안에 대해 서명하는 것은 흔하지 않은 일이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19일 미 의회에서 심의 의결을 마친 우크라이나 지원법안이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을 받기 위해 한국으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미 CNN 방송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외국에서 법안에 서명하는 것은 서둘러 법안을 공포함으로써 신속히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 상원은 전날 본회의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법안을 상정해 찬성 86표, 반대 11표로 가결 처리했다. 미 하원은 앞서 10일 해당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201억 달러(25조6878억 원) 규모의 군사적 지원을 비롯해 80억 달러(10조2240억 원) 규모의 경제 지원, 50억 달러(6조3900억 원) 남짓한 식량 지원 계획 등을 포함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10:43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384,000
    • -1.7%
    • 이더리움
    • 1,580,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1.59%
    • 리플
    • 472.8
    • -0.67%
    • 위믹스
    • 3,628
    • -0.9%
    • 에이다
    • 645.6
    • -1.16%
    • 이오스
    • 1,303
    • -0.53%
    • 트론
    • 86.32
    • +2.59%
    • 스텔라루멘
    • 158
    • -3.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78,650
    • -4.14%
    • 체인링크
    • 8,900
    • -5.02%
    • 샌드박스
    • 1,558
    • -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