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이혼2’ 장가현, 조성민의 충격 고백에 오열…“정말로 남자 없었다, 억울해”

입력 2022-05-21 00:23

(출처=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캡처)
(출처=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캡처)

장가현과 조성민이 또 한 번 어긋났다.

20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에서는 조성민의 폭탄 고백에 눈물 흘리는 장가현의 모습이 공개됐다.

앞서 지난주 방송에서는 이혼 2년 만에 재회한 조성민과 장가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자리에서 조성민은 “작업 컴퓨터에 당신의 메신져가 로그인되어있었다”라고 말해 장가현을 충격에 빠트렸다.

이날 조성민은 “일단 내가 싫어졌고 나보다 더 나은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한 거라고 봤다”라며 장가현의 외도를 의심했다.

이에 장가현은 “내가 남자랑 있는 걸 봤냐. 진짜로 남자가 없었다. 내가 말한 연애는 최근이다”라며 “대체 언제부터 본거냐. 거의 6개월 이상을 본 거냐. 대박이다. 당신 스스로를 갉아 먹었겠다”라고 활당해 했다.

조성민은 “당신의 메신저에서 그런 대화들이 오가더라. 나도 부정적인 생각이 드니 대수롭지 않은 대화도 많은 상상을 불러왔다”라며 “지금도 부끄럽다. 그런데 고백하는 거다”라고 말했다.

충격에 빠진 장가현은 “난 성실한 와이프라고 생각했다. 본성을 거스를 만큼 성실하게 살았다고 생각한다”라며 “게으르고 열정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 아닌데. 내가 가진 것보다 훨씬 성실하게 살았다. 오늘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하려고 왔는데”라고 말을 잇지 못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이혼하고 20년 만의 일탈이었다. 그걸 내가 나쁜 짓을 한 거라고 하면 너무 억울하다. 내가 뭐 그렇게 의심받을 짓을 했냐”라며 “생각을 해봐라. 어머니 15년째 누워계시고 애 둘 키우고 일하던 나다. 당신 잘못 고백했다. 내 20년 충성, 우정, 사랑을 당신이 다 부정한 거 같다. 너무 억울하고 화가 나서 미칠 것 같다”라고 오열했다.

이튿날 이어진 데이트에도 두 사람은 계속 어긋난 대화를 이어갔다. 결혼 생활 당시 서로의 어긋난 기억을 꺼내 놓으며 전혀 물러서려 하지 않았다. 결국 터져버린 조성민은 “내가 진짜 모르겠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조성민은 “잘했다고 고집 피우는 게 아니라 정말 모르겠다. 다시 해도 모르겠다”라며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도 똑같을 거 같다. 내가 당신 마음을 헤아리는 것을 못 할 거 같다. 모르겠다. 일부러 당신 힘들게 하려고 그랬던 건 아니었다”라고 답답해했다.

이에 장가현은 “되게 중요한 순간에 나도 갖고 싶은 걸 참고 애들 학원비 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으면 당신이 카메라 렌즈나 자전거를 사 오는 순간이 많았다”라며 “몰랐다고 하기엔 기준을 나에게 두지 않는구나, 하는 순간이 많았다. 그런 걸 몇 마디 하면 밥을 안 먹고 옷을 안 사면서 화를 내더라”라고 회상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339,000
    • -2.1%
    • 이더리움
    • 1,460,000
    • -5.68%
    • 비트코인 캐시
    • 138,800
    • -3.07%
    • 리플
    • 428
    • -4.25%
    • 위믹스
    • 3,775
    • -0.81%
    • 에이다
    • 611.9
    • -1.75%
    • 이오스
    • 1,233
    • -2.53%
    • 트론
    • 85.16
    • -2.16%
    • 스텔라루멘
    • 143.6
    • -5.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000
    • -3.46%
    • 체인링크
    • 8,295
    • -3.38%
    • 샌드박스
    • 1,372
    • -7.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