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유업, 내달 1일부터 우유 등 제품 가격 최대 11% 인상

입력 2022-05-19 18:06

▲아몬드브리즈. (사진제공=매일유업)
▲아몬드브리즈. (사진제공=매일유업)

매일유업은 우유, 계란 등 일부 제품의 가격을 내달 1일부터 차례로 인상한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매일유업은 '소화가 잘되는 우유' 가공유 3종의 출고가를 4.9% 인상한다.

소비자 가격은 1000원에서 1100원으로 오른다.

'우유속에 시리즈' 3종 출고가는 10% 오른다. 이에 따라 소비자가격도 1500원에서 1650원으로 인상된다.

'아몬드브리즈' 역시 출고가 인상에 따라 소비자가격이 1000원에서 1100원으로 조정된다.

상하목장주스의 출고가는 5.1% 인상되고, 소비자가격은 1050원에서 1120원으로 오른다.

상하농원 계란 출고가는 최대 11% 인상돼 소비자가격이 6100원에서 6800원이 된다.

이들 제품은 작년 매일유업의 가격 인상 품목에서 제외됐던 상품이다.

매일유업 측은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 따라 가격 조정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7 09:0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531,000
    • -0.9%
    • 이더리움
    • 1,576,000
    • -1.87%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0.6%
    • 리플
    • 474.6
    • +0%
    • 위믹스
    • 3,625
    • -1.39%
    • 에이다
    • 644.5
    • +0.3%
    • 이오스
    • 1,303
    • -0.23%
    • 트론
    • 85.2
    • +1.54%
    • 스텔라루멘
    • 157.8
    • -3.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80,400
    • -1.71%
    • 체인링크
    • 8,875
    • -5.28%
    • 샌드박스
    • 1,571
    • -4.6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