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도민, 전관예우 모두 거절한 깨끗함 알아주실 것"

입력 2022-05-18 17:30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18일 "말꾼이 아닌 일꾼으로, 전관예우 없는 깨끗함이 비교우위"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경기도민, 경기도를 위한 선거가 되어야 하는데 정치싸움, 정쟁으로 흘러 안타깝다"고 말했다.

경쟁상대인 국민의힘 김은혜 후보에 대해 "대변인 외에 어떤 일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청와대를 나와 서른아홉 살에 KT 전무로 갔는데 일종의 전관예우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도민들은 후보 간 인생 여정과 해놓은 일을 볼 것"이라며 "전관예우를 모두 거절한 저는 깨끗하고 청렴, 정직하게 산 사람으로 도민이 현명히 판단할 것을 믿는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재인 정부 시절 소득주도성장 문제와 부동산가격 급등과 관련한 경제부총리로서 책임론에 대해서는 "경제수장으로서 책임을 회피할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점진적 최저임금 인상과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한시적 면제를 주장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아 안타깝다"고 했다.

김은혜 후보 측이 제기하는 '아들 이중국적 논란'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김 후보는 "아들은 미국 미시간대 국비 유학 때 낳아 미국 국적을 부여받았고 유학 4년과 워싱턴 월드뱅크에 근무할 때 같이 살았다"며 "사립학교 다닐 형편이 못돼 공립학교에 다녔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등학교를 한국에서 국제학교 다녔고 이후 미국 대학에 진학했다"며 "화성 51사단에서 육군 병장으로 제대했는데 충실히 근무해 부대장 표창도 받았다"고 설명했다.

김은혜 후보의 '과세표준 3억원 이하 1가구 1주택 재산세 100% 감면' 공약에 대해선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재산세는 시·군세로 도지사가 마음대로 할 수 없고, 시·군과 협의해야 한다"며 "도 예산으로 메워주겠다는 생각인데 도 예산 34조원 가운데 도지사가 재량껏 쓸 수 있는 것은 10%도 안 된다. 지방재정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자신의 핵심 공약인 GTX 신설·연장에 대해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2010년 김문수 전 지사가 공약하며 공론화됐는데 A노선 외 B·C 노선은 아직 삽도 못 떴다"는 패널 지적에 대해서는 "임기 중에 계획의 확정, 국가기본철도계획 반영을 신속히 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재정과 민자,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하면 충분히 사업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6,346,000
    • -2%
    • 이더리움
    • 1,459,000
    • -5.93%
    • 비트코인 캐시
    • 139,000
    • -1.97%
    • 리플
    • 428.3
    • -3.73%
    • 위믹스
    • 3,769
    • -0.32%
    • 에이다
    • 612.7
    • -2.34%
    • 이오스
    • 1,233
    • -3.07%
    • 트론
    • 85.28
    • -1.2%
    • 스텔라루멘
    • 143.8
    • -5.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250
    • -2.62%
    • 체인링크
    • 8,325
    • -3.59%
    • 샌드박스
    • 1,375
    • -6.72%
* 24시간 변동률 기준